퀼트

머신퀼트 미니크로스백 만들기, 넥타이리폼 이 넥타이는 몇 년 전 돌아가신 아버지의 것이다. 아버지의 유품들 중 내가 유일하게 챙겨온 것이 넥타이였다. 넥타이를 가지고 뭔가 만들어 볼 거라는 내 이야기를 듣고, "이건 나를 위해 만들어다오!" 하며 어머니께서 고른 것이 바로 이것이다. 어머니가 이 넥타이를 특별히 고른 이유는 여쭈어보지 않아서 모르겠다. 다만, 주황색이 잘 어울리는 어머니께 꼭 어울리는 물건을 만들어 드릴 수 있겠구나 했다. 나는 이 넥타이를 이용해서 어머니가 산책할 때 들고 다니기 좋은 작은 크로스백을 만들어 드리기로 했다. 이 가방은 머신으로 퀼팅을 하고 바느질도 재봉틀로 할 생각이다. 머신으로 누비면, 좀더 짱짱한 가방을 만들 수 있다. 먼저, 넥타이의 솔기를 잘 뜯는다. 부드러운 겉감만 가지고 바느질할 것이다. 가장 먼저,..
파우치 만들기 이 천은 원래부터 이런 상태로 패치워크되어 판매된 천이다.지인으로부터 선물로 받은 이 천으로는 뭘 만들어야 좋을지 고민이 좀 많았다.나는 이 천을 6등분해서 작은 파우치를 만들어 보기로 했다.패치워크된 조각이 너무 작아서 파우치를 만드는 것이 가장 어울릴 것 같다는 게 내 판단이다. 파우치의 전체 크기는 이 정도! 안감과 퀼트솜, 그리고 겉감이 될 이 천을 놓고! 머신으로 시접에 바싹 붙여, 퀼팅을 했다.워킹풋노루발로 척척! 줄줄이 1자로만 누벼주었다. 퀼팅을 마친 모습! 그러고는 반을 접어서 주머니모양으로 바느질한다. 짜잔~바닥은 만들지 않고 납작한 파우치를 제작했다.파우치입구는 짙은 남색으로 바이어스를 둘렀다. 이렇게 복잡한 무늬의 패치워크일 때, 바이어스는 단색 천으로 다는 것이 깔끔하다. 지퍼는 ..
샘플러 퀼트 도안 (핀터레스트, Pinterest) ​나는 퀼트 샘플러 도안들을 가지고 바느질을 하고 싶었다.​검색하다가 발견한 이 샘플러들은 모두 핀터레스트(Pinterest)에서 찾은 것이다.핀터레스트에는 정보가 되는 것들이 많아서 정말 유익하다.예쁜 도안도 많았지만, 무엇보다도 도안의 이름이 적혀 있는 것이 많아서 너무 마음에 들었다.이름까지 잘 기억하면서 샘플러를 만들어 보고 싶다.​​사실, 퀼트를 배우는 초창기에 샘플러를 안 해본 것은 아니다.그런데 그때는 그것을 다 연결해서 커다란 이불을 만드는 것이 너무 힘들고 어려운 일이었다.엄두가 안나서 포기했고, 당시에 만든 샘플들은 모두 하나하나 쿠션이나 가방을 만들어 지인들에게 선물로 주곤 했다.그것도 즐거운 일이기는 했다.​그러나 이제는 옛날로 돌아가 차근차근 다시 한번 만들어서 연결을 해보고 싶다..
Bear's Paw(곰의앞발) 퀼트쿠션 만들기 ​​이 패턴은 Bear's Paw (곰의앞발)라고 불리는 퀼트패턴이다.Bear's Paw는 Indian Trails, Maple Leaf, Cake Stand와 같은 비스한 모양의 패턴들과 연결되어 있다.​Bear's Paw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삼각형 패치워크를 연습하는 것이다.비슷한 다른 패턴들도 모두 삼각형을 연습하기 좋은 구성으로 둘레에 삼각형모양이 빽빽한 것이 특징이다.​삼각형들은 모두 하나씩 붙여서 작은 사각형을 만들어서 두 조각씩 붙인다.그렇게 해서 생산된 사각형 네 개를 패치워크하면서 시접을 바람개비 모양으로 접어주면 깔끔한 모양의 패치워크가 완성된다.​나는 Bear's Paw패턴을 알록달록한 천을 이용해서 만든 만큼, 보더는 노란색 무지를 썼다.그러고는 솜을 빵빵하게 넣은 속통을 만들어 ..
더블나인패치 퀼트쿠션 ​​이건 이번에 한 친구집을 방문하면서 선물로 주려고 만든 쿠션이다.더불나인패치 패턴을 이용해 만든 쿠션이다. ​더블나인패치는 중앙에 나인패치가 있고, 전체 패턴의 모양이 큰 나인패치로 이루어져서 더블나인패치가 된 데서 연유한다.​더블나인패치는 나인패치의 바람개비모양의 시접꺾기를 익히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그리고 더불어, 네 군데 삼각형 모양을 패치워크하는 걸 연습할 수 있다.퀼팅을 한 걸 보면 알 수 있듯이, 나인패치의 삼각형은 가운데 삼각형이 양 옆 바깥쪽으로 시접을 꺾는다.그래서 양쪽에 날개처럼 펼쳐진 삼각형이 봉긋 솟아나온 듯한 느낌을 준다.​나는 노랑과 연두색이 많은 부분을 차지하도록 만든 이 패턴과 어울리도록 연두색 무지천으로 보더를 댔다.패턴에 쓴 색상이 화려한 만큼, 보더는 심플하게 무늬가..
퀼트원단 선물 ​호주에 살고 있는 팀탐님이 이번에 한국을 방문하면서 나를 위해 선물로 준비한 것은 퀼트원단이다.다섯가지 천이 한 묶음으로 이루어진 것으로, 고르느라고 애를 썼다고 했다.​​다행히 예술가인 팀탐님의 안목으로 고른 천들이 내 맘에 쏙 들었다.옛날에도 팀팀님은 호주에서 예쁜 크리스마스천들을 사다 준 적이 있다.그런데 이번에도 퀼트원단을 선물로 준비한 것이다.내 좋아하는 모습을 보면서, 팀탐님도 무척 만족스러워 했다.예쁘게 묶여진 끈을 풀렀다.펼쳐진 천들은 더 마음에 든다.​​이 가운데서도 가장 마음에 든 것은 바로 이 원단이다.이건 큰 조각 그대로 가장자리만 손질을 해서 무릎덮개를 만들까, 생각했다.가지고 다니면서 무릎덮개로 쓰면 좋을 것 같다.같은 무늬의 색깔이 조금 다른 이 원단도 무척 마음에 든다.이것..
천연염색 천으로 퀼트솜 넣어 컵받침 만들기 ​​이 천은 내가 직접 감물염색해서 만든 것이다.물들인 광목을 조각천들과 패치워크해서 컵받침을 만들어볼 생각이다.그런데 천이 너무 얇다.이렇게 얇은 천으로 컵받침을 만들 때는 퀼트솜을 덧붙이는 것도 좋다.퀼트솜은 가장 얇은 것으로 해야 한다.컵받침이 두꺼우면 투박해서 마치 냄비받침 같다.ㅋㅋ퀼트솜+뒷감+겉감 순서로 놓고 가장자리를 바느질한다.​창구멍을 어느 정도 남겨놓고 마무리를 지었다.​퀼트솜이 바느질 된 모습이다.​나머지 천들이 베어지지 않게 조심하면서 퀼트솜의 시접부분만 바싹 잘라준다.​이 과정이 가장 중요한 과정으로, 가위는 끝이 날카로우면서도 안전하게 잘리는 것이 필요하다.학가위가 제격이다.학가위가 자기 실력을 뽐낼 수 있을 때는 바로 이런 순간이다. ​퀼트솜이 잘 잘렸다.이제, 뒤집어서 창구멍..
가방 바닥 튼튼하게 만들기 ​​이 가방은 며칠 전, 쉘패턴을 이용해 만든 작은 손가방이다.​이 가방을 만들면서 나는 가방의 밑바닥을 따로 만들어 붙였다.이렇게 가방 바닥을 따로 만들어 달면, 밑이 더 톳톳하면서도 튼튼한 가방을 만들 수 있다.게다가 좀더 단단한 퀼팅솜을 이용한다면, 더 튼튼한 가방이 된다.만드는 법은 간단하다.​가방의 앞판을 만들어 솜을 넣어 퀼팅까지 마무리짓는다.​뒷판도 역시 따로 탑을 만들어서 퀼팅한다.이 두개를 서로 맞대어 옆구리를 붙인다.​옆구리까지 다 붙였다면, 사각으로 밑바닥을 재단해서 솜을 넣고 퀼팅을 한다.그것을 밑바닥으로 붙여준다.​나는 더 튼튼하게 하기 위해 바닥을 격자무늬로 퀼팅했다. ​가방 밑바닥을 옆에서 보면 위 사진과 같다.나는 재봉틀로는 깔끔하게 바느질하기가 어려워 가방 바닥을 따로 붙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