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퀼트

프레스 퀼트기법으로 필통 파우치 만들기 이 패턴은 반달 파우치나 필통을 만들 수 있는 것이다. 이 패턴 하나로 두가지 물건을 만들 수 있다. 이번에는 프레스 퀼트기법을 이용해서 패턴 하나로 두가지 소품을 만드는 것을 보여주겠다. 위 사진처럼 천을 좁고 길게 오린다. 이 천들은 수년전 일본을 여행갔다가 한 공방에 파는 자투리천을 산 것이다. 나는 색상을 맞춰서 여섯 종류의 천을 샀었다. 한참동안 그냥 가지고 있다가 이번에 이 천을 이용해서 프레스 기법을 연습하기로 했다. 이 천은 실크로 얇고 펄럭여서 평범한 퀼트보다 프레스기법이 잘 어울릴 것 같았다. 위 사진처럼 촘촘하게 프레스 기법으로 바느질을 했다. 이것을 패턴에 맞게 오려준다. 그러고는 둘레에 바이어스 테이프를 두른다. 사진에서처럼 똑같은 패턴 두개가 완성되었다. 하나는 좁은 쪽으로 반을.. 더보기
낡은 티셔츠로 퀼트쿠션 만들기 이 티셔츠는 함께 살고 있는 하늘풀님의 티셔츠이다. 피아노와 고양이를 좋아하는 그녀는 이 옷을 참 좋아했다. 그런데 이제 너무 낡았다. 옷이 더 낡기 전에 다른 것으로 만들어 더 간직하고 싶다는 것이 그녀의 의견이다. 내게 이 옷을 내밀면서, "쿠션을 만들어 줘!" 한다. 그럼, 시작해 볼까? 가장 먼저 솔기를 가위로 잘라, 사각형 모양을 만든다. 이것은 접착아사면이다. 얇은 아사면을 다리미를 이용해 뒷면에 붙인다. 죽죽 늘어나는 메리아스직물을 빳빳하게 만들 때, 아주 쓸모있다. 이제, 쿠션 크기로 재단을 한다. 나는 이 티셔츠로는 보더 없이 그림 전체를 쿠션의 몸판으로 이용할 것이다. 프린트 된 무늬가 클 때는 티셔츠를 보더 없이 쿠션 몸판으로 만들면 좋다. 재단을 마쳤다면, 가장 밑에 안감을 놓고 퀼.. 더보기
자투리천으로 퀼트이불 만들기 바느질하면서 생기는 작은 조각들은 참으로 다양하다. 아주 작은 것들도 있지만, 어중간한 10cm 안팍의 천들도 상당히 많이 생긴다. 이번에는 이렇게 남은 자투리천을 이용해서 뭔가 만들고 싶었다. 특히, 이번에는 퀼트천들을 모아보았다. 이 작은 조각의 퀼트천들 속에는 내가 퀼트를 좋아하는 걸 알고 선물로 준 것들이 포함되어 있다. 먼저, 모아놓은 천들을 정사각형 크기로 재단을 한다. 나는 4와 1/2 인치 크기로 잘랐다. 그것들을 무작위로 조합해서 이불을 만들어볼 생각이다. 바로 이런 식으로! 대강 펼쳐본 모습이다. 워낙 다양한 천들로 알록달록한 이불이 될 것이다. 먼저, 이것들을 재봉틀을 이용해서 두 장씩 연결한다. 연결된 두 장은 다시 네 장으로 연결한다. 그렇게 원하는 길이를 만든다. 길게 된 줄줄이.. 더보기
안 입는 옷들로 퀼트 앞치마 만들기 이 앞치마 재단은 20년 전 프랑스에서 산 천을 이용해서 만든 앞치마를 다시 오려 놓은 것이다. 평범한 면제품의 이 천은 홑겹으로 앞치마를 하기에는 튀는 물에 너무 젖어서 안쪽의 옷까지 흠뻑 젖는 단점이 있었다. 나는 누벼서 다시 만들어야겠다고 가장자리에 두른 바이어스와 끈들을 모두 떼어낸 뒤, 장농속에 던져 놓았다. 그것이 어느새 20년이 흐른 것이다. 이번에는 이 앞치마 수선을 완성해야겠다고 마음 먹고 어떻게 만들지를 고민했다. 겉감이 알록달록한 만큼 나머지 천들은 최대한 단색을 사용해야겠다고 마음먹고 뒷감으로는 커다란 남성용 남방의 뒷판을 가지고 만들기로 했다. 짙은 주황색의 천이 앞치마감과 잘 어울려 보인다. 남방의 뒷판으로는 조금 모자라서 앞판을 잘라 연결을 했다. 그러고는 앞치마와 같은 모양으.. 더보기
퀼트이불, 무늬 따라서 퀼팅하기 이 작은 이불은 십여 년 전 재봉틀을 이용해서 만든 퀼트이불이다. 당시에는 퀼팅을 많이 하지 않고, 격자무늬만 누벼서 지금껏 사용해 오고 있었다. 그렇게 큰 것이 아니라서 꼼꼼하게 누비지 않아도 쓰기에 별 불편이 없었다. 그런데 긴 겨울, 게다가 코로나로 인해 외부활동인 너무 줄어서 시간이 많아진 나는 겨울 내내 이 이불을 핸드로 누볐다. 위 사진은 누빔바느질을 모두 마친 뒤, 찍은 것이다. 나는 사각의 패치워크는 조각천의 시접을 따라 누볐고, 사이 사이에 배치되어 있는 프린트는 무늬를 따라서 누볐다. 천과 무늬가 알록달록한 것을 고려해서 레인보우 실을 이용해서 바느질했다. 겨울 내내 바느질해서 완성을 했다. 퀼팅을 다 마치고 나니, 이불은 더 톧톧하고 쫀쫀해졌다. 누빔이 보충되니, 더 예쁜 이불이 되었.. 더보기
티팟받침 만들기, 퀼트 아플리케 기법 이 퀼트 모티브는 수년 전 만들어 놓았던 것이다. 바느질 상자를 정리하다가 잊고 있던 모티브를 발견했다. 요즘은 바느질 상자를 정리하며 시간을 보낼 때가 늘었다. 그러고 보니, 크리스마스 소재 천을 이용해서 만들었다. 마침, 크리스마스도 다가오고 있는데 오늘은 이 모티브로 뭔가 만들어 봐야겠다. 노란색을 바탕천으로 선택해서 티팟받침을 만들면 어떨까? 게다가 날씨가 추운 겨울, 차를 마시는 날이 많으니 딱 좋겠다. 가장 먼저, 바탕천에 모티브를 잘 고정시켜 놓고 공그르기로 아플리케 한다. 아플리케를 마치면, 모티브에 시침질된 실을 뜯어준다. 그러고는 뒷면을 사진처럼 가위로 파준다. 시접을 충분히 고려해서 조심스럽게 가위질 해야 한다. 아플리케 퀼트를 할 때는 뒷면을 이렇게 파주는 것이 노하우이다. 그래야 .. 더보기
머신퀼트 미니크로스백 만들기, 넥타이리폼 이 넥타이는 몇 년 전 돌아가신 아버지의 것이다. 아버지의 유품들 중 내가 유일하게 챙겨온 것이 넥타이였다. 넥타이를 가지고 뭔가 만들어 볼 거라는 내 이야기를 듣고, "이건 나를 위해 만들어다오!" 하며 어머니께서 고른 것이 바로 이것이다. 어머니가 이 넥타이를 특별히 고른 이유는 여쭈어보지 않아서 모르겠다. 다만, 주황색이 잘 어울리는 어머니께 꼭 어울리는 물건을 만들어 드릴 수 있겠구나 했다. 나는 이 넥타이를 이용해서 어머니가 산책할 때 들고 다니기 좋은 작은 크로스백을 만들어 드리기로 했다. 이 가방은 머신으로 퀼팅을 하고 바느질도 재봉틀로 할 생각이다. 머신으로 누비면, 좀더 짱짱한 가방을 만들 수 있다. 먼저, 넥타이의 솔기를 잘 뜯는다. 부드러운 겉감만 가지고 바느질할 것이다. 가장 먼저,.. 더보기
파우치 만들기 이 천은 원래부터 이런 상태로 패치워크되어 판매된 천이다.지인으로부터 선물로 받은 이 천으로는 뭘 만들어야 좋을지 고민이 좀 많았다.나는 이 천을 6등분해서 작은 파우치를 만들어 보기로 했다.패치워크된 조각이 너무 작아서 파우치를 만드는 것이 가장 어울릴 것 같다는 게 내 판단이다. 파우치의 전체 크기는 이 정도! 안감과 퀼트솜, 그리고 겉감이 될 이 천을 놓고! 머신으로 시접에 바싹 붙여, 퀼팅을 했다.워킹풋노루발로 척척! 줄줄이 1자로만 누벼주었다. 퀼팅을 마친 모습! 그러고는 반을 접어서 주머니모양으로 바느질한다. 짜잔~바닥은 만들지 않고 납작한 파우치를 제작했다.파우치입구는 짙은 남색으로 바이어스를 둘렀다. 이렇게 복잡한 무늬의 패치워크일 때, 바이어스는 단색 천으로 다는 것이 깔끔하다. 지퍼는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