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웹마스터도구

퀼트

가방 바닥 튼튼하게 만들기 ​​이 가방은 며칠 전, 쉘패턴을 이용해 만든 작은 손가방이다.​이 가방을 만들면서 나는 가방의 밑바닥을 따로 만들어 붙였다.이렇게 가방 바닥을 따로 만들어 달면, 밑이 더 톳톳하면서도 튼튼한 가방을 만들 수 있다.게다가 좀더 단단한 퀼팅솜을 이용한다면, 더 튼튼한 가방이 된다.만드는 법은 간단하다.​가방의 앞판을 만들어 솜을 넣어 퀼팅까지 마무리짓는다.​뒷판도 역시 따로 탑을 만들어서 퀼팅한다.이 두개를 서로 맞대어 옆구리를 붙인다.​옆구리까지 다 붙였다면, 사각으로 밑바닥을 재단해서 솜을 넣고 퀼팅을 한다.그것을 밑바닥으로 붙여준다.​나는 더 튼튼하게 하기 위해 바닥을 격자무늬로 퀼팅했다. ​가방 밑바닥을 옆에서 보면 위 사진과 같다.나는 재봉틀로는 깔끔하게 바느질하기가 어려워 가방 바닥을 따로 붙일..
튜울립 패턴으로 퀼트파우치 만들기 ​이 귀엽게 생긴 파우치는 어머니 댁에서 발견한 것이다.이건 내가 퀼트를 배우던 초창기, 그러니까 10년도 더 전에 만들어서 어머니께 선물로 드린 것이다.어머니도 어찌나 아끼고 게신지 아직도 새것처럼 깨끗하다.나는 반가운 마음에 카메라를 꺼냈다.어설픈 솜씨가 그대로 드러나는 물건이다.ㅋㅋ​이 파우치는 튜울립 패턴을 이용한 만든 것으로, 삼각형과 사각형을 조합하는 패치워크를 배울 때 ​만든 것이다.특히 삼각형을 연습하기 좋은 패턴이다.그러고 보니, 너무 귀여운 도안이다.​나는 지퍼를 열어 안도 살펴보았다.배우는 당시라 꼼꼼하게 지퍼를 달고 마무리도 정성껏 했다.지금이라면 이렇게 꼼꼼하게 하지 않았을 것이다.ㅋㅋㅋ그에 비해 바이어스테이프가 너무 두껍고 투박하게 달렸다.좀더 좁고 팽팽하게 당겨서 바느질했어야 ..
퀼팅이 돋보이는 작은 가방 만들기 ​​이 가방은 지난 며칠 동안 만든 작은 손가방이다.일부러 이런 평범하기만 한 단색 가방을 만들려고 한 것은 아니다.​다른 가방을 만들다가 마음에 들지 않아 북북 뜯고 나니, 핸드로 퀼팅한 뒷판이 남았다.마가 섞인 이 초록색 천은 내가 무척 좋아하는 천이기도 하고 이 자체로 멋스런 가방이 될 것 같아 작업을 시작했다.​겉감이 지나치게 단조로울 때는 안감이 화려하면 좋다.나는 꽃이 가득 담긴 이 천을 안감으로 선택했다.​주름을 넣어 역시 가방 모양에서도 멋을 냈다.​단추도 평소 작은 가방에 결코 달지 않는 커다란 것을 선택했다.게다가 눈에 띄도록 특별한 것을 골랐다.이 단추는 가죽으로 만든 전형적인 영국식 단추이다.​가방 안의 모습!예상한 대로 안감이 알록달록하니까, 훨씬 화사한 느낌을 준다.그런데 핸들이..
화이트퀼트로 퀼트이불만들기 ​​지난 3년 간 겨울마다 조금씩 퀼팅을 한 화이트퀼트 이불을 드디어 완성했다.위 사진은 바이어스를 두르기 전, 퀼팅을 모두 끝낸 탑의 모습이다.중간중간 바늘에도 손가락을 찔리기도 하고... 흐르는 피가 흰 천에 떨어져 급하게 물로 헹구기도 하는 등 우여곡절이 많았다.게다가 두꺼운 목화 퀼트솜을 선택한 탓에 손목이 아파 엄청 고생도 했다. ​흰천은 수성펜으로 이미 그림이 그려져 시중에 나온 제품을 이용했다.수성펜으로 그린 그림은 여간해서는 잘 지워지지 않도로 프린트 된 것으로 품질이 좋다.수성펜을 지우지 않은 상태로 퀼트를 끝냈을 때의 모습이다.​​나는 이 이불을 만들면서 다시는 화이트퀼트로 이불을 만들려고 해서는 안되겠다고 결심했다.화이트퀼트는 너무 길고 고단한 작업이다.초보 퀼터라면, 절대로 도전하지..
일본 고양이(NOBI-KOBO) 그림 퀼트가방 ​​이 귀여운 고양이 그림이 그려진 천은 일본 교토를 여행하면서 고양이 캐릭터만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NOBI-KOBO 공방에서 산 것이다.나는 이 천을 두 장 사서 하나는 손수건으로 만들어 고양이를 좋아하는 하늘풀님에게 선물했고, 이것은 가방으로 만들어 역시 하늘풀님에게 주려고 간직하고 있던 것이다.사실, 이 천으로 가방을 만드려면 뒷감으로 쓸 천과 핸들이 필요했었는데, 나는 꼭 이런 초록색 가방을 만들고 싶었다. ​마침, 뒷감으로 쓸 초록색 천과 초록색 핸들이 모두 준비되었다.나는 뒷감은 격자무늬로 퀼팅을 할 생각이다.퀼팅은 핸드로 하는 것이 좋겠다.그리고 앞은 무늬와 글씨대로 퀼팅을 했다.글씨는 초록으로 하고 고양이는 흰색으로 하니 잘 어울린다.그리고 바탕은 고양이 모습대로 점점 사이를 넓게 하면서 ..
조각천으로 퀼트이불(조각이불) 만들기 ​​이 예쁜 조각천들은 동생 친구가 물건들을 정리하면서 내게 준 것이다.동생의 친구는 어린시절부터 우리 가족과도 자주 만나온 사이라 나도 잘 아는 동생이었다.이 천들 말고도 예쁘고 독특한 헝겁들과 바느질감을 많이 주었다.나는 그녀에게 고마움을 표현하고 싶었다.뭘 만들어줄까? 고민하다가 생각해낸 것이 퀼트이불이다.​이 천들은 퀼트천보다 훨씬 도톰하고 무게감있는 면 제품이다.같은 재질로 이루어진 조각천이 한보퉁이가 있었다.게다가 몇몇 서로 조각을 이어붙인 것들까지 존재했다.'그 동생은 이 조각들을 붙여서 뭘 만들려고 했던 걸까?아마도 조각이불을 만들고 싶었던 건 아닐까?'나는 혼자 생각했다.​바느질을 하기 위해서는 천들을 정확한 모양으로 잘라주는 것이 중요하다.나는 약간 기울기도 하고 비틀리기도 한 천들을 ..
머신퀼트로 가방 만들기 ​ 이 퀼트가방은 머신으로 만든 것이다. 핸드로 퀼팅을 하면 정성도 느껴지고 꼼꼼한 바느질 솜씨가 살아 있어서 멋스럽기도 하지만, 시간이 없거나 손목까지 아픈 요즘 같은 때는 머신으로 퀼팅을 하는 것도 좋다. ​ 평소 핸드로 퀼팅을 할 때처럼 패치워크한 모양대로 워킹풋노루발로 퀼팅을 했다. ​ 가방 뒷판의 모습! 격자무늬로 선을 긋고 역시 워킹풋 노루발을 이용했다. ​ 기계적인 느낌의 머신퀼트가 핸드퀼트보다 덜 예쁘긴 하다. 그래도 핸드로 하면, 3~4일 족히 걸릴 일을 하루에 모두 끝냈다. 머신으로 퀼팅을 하면, 톳톳해지는 건 가장 큰 장점이다. 또 최근에는 손목이 자주 아파서 핸드로 퀼팅하는 건 자제하려고 마음먹고 있다. 그러고보니, 머신으로 퀼팅을 해도 아름다움엔 손색이 없다. ​ 이 가방도 역시 ..
벌집패턴으로 퀼트 크로스백 만들기 ​​이 벌집모양의 손가방은 내가 정말 좋아했던 가방이다.벌집패턴은 섬세하게 바느질 해야 해서 조각 하나하나를 모두 손바느질로 패치워크하고 퀼팅도 핸드로 한 손수고가 많이 든 가방이었다.너무 천을 알록달록 배치한 까닭에 옆에 있는 천에서 물이 들어 얼룩강아지가 되고 말았다.군데군데 주름이 잡혀서 더 번짐이 심한 것 같다.게다가 싫증이 나기도 했다.그런데 너무 손수고 많이 들어가 아깝기도 하고, 아직 낡지 않아 좀더 쓰고 싶은 마음에 나는 리폼을 시도하기로 했다. ​먼저 과감히 가방을 해체했다.그리고 세탁기에 팍팍 돌려 깨끗하게 빨았다.언제 얼룩강아지였던가 싶게, 말갛게 때가 빠졌다. 나는 이 둘 중 한 조각을 그냥 반을 접어서 양옆을 꿰매고 바닥을 만들었다.​그리고 바이어스를 두르고...​그렇게 단순한 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