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웹마스터도구

바느질정보

토토(TOTO), 프랑스의 유명한 원단가게 ​​'토토'(TOTO)라는 이름의 이 가게는 프랑스에서 유명한 원단가게이다.토토에서는 원단은 물론, 식타보로 쓸 수 있는 비닐류, 행주나 앞치마 같은 부엌용품까지 판매하고 있어서 인기가 높다.위 사진은 프랑스 북부 릴(Lille)에 있는 토토 매장 모습이다.릴에서는 이 앞을 지나갔지만, 가게 안에 들어갈 짬을 발견하지 못했다. ​그러다가 렌(Rennes)에 도착해서야 토토를 갈 수 있었다.5년 전의 장소와 모습이 그대로다.​매장 안 풍경이다.붙어있는 안내판을 통해서도 알 수 있듯이 다양한 할인행사를 하면서 물건들을 값싸게 판매하고 있다.큰 덩어리로 잘라서 팔고 있는 이런 천들은 가격도 비교적 저렴하다.여길 잘 뒤지면, 마음에 드는 원단이 분명 있을 텐데.... 짐가방의 무게가 엄청 신경쓰이는 여행객 신세..
이케아 소품을 통해 배우는 바느질 아이디어 ​내가 이케아 가는 걸 좋아하는 이유는 이케아 제품을 사고 싶어서이지만, 그곳에서 바느질 관련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다는 것도 중요한 이유이다.이케아에서 판매하고 있는 소품들을 통해 내가 미처 생각하지 못한 아이디어를 발견할 때가 많다.며칠 전, 이케아를 갔을 때도 기대한 대로 여러 가지 좋은 생각들을 얻을 수 있었다.​특히, 이번에는 쿠션이 눈길을 끌었다.나는 보통 쿠션의 트임을 위해 지퍼를 다는데, 사진에서처럼 끈과 단추구멍을 이용해서 만들 수도 있다는 걸 알았다.지퍼를 다는 것이 어려운 일은 아니지만, 만약 적당한 지퍼를 발견하지 못할 때는 사진에서처럼 끈을 이용해도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또 위 사진은 지퍼를 쿠션 가장자리에 단 모습이다.이 쿠션도 같은 기법으로 지퍼를 달았다.​​뒷감으로 쓸 헝겊..
단추 재활용, 단추 버리지 마세요! ​​이것들은 내 단추 보관 병들이다.나는 리폼하기 위해 옷을 분해할 때 생기는 단추를 하나도 버리지 않고 모았다가 재사용하고 있다.병은 각각 단추 모양과 크기에 따라 구분해서 담아놨다.이렇게 챙겨 놓으면, 필요한 단추를 고르기가 훨씬 쉽다.​이것은 며칠 전에 만든 가방이다.이 가방에 단 단추는 내가 좋아하면서 잘 입었던 시슬리 치마에 달려 있던 것이다.십년도 더 전에 입다가 너무 낡아서 치마는 옷수거함에 쓰레기로 버릴 때 단추는 예뻐서 떼어 놨다.그런데 어울리는 물건을 찾지 못해 계속 가지고 있다가 이번에 쓴 것이다.​이 단추도 내가 무척 좋아하는 것이다.수십년 전 엄마의 크로크다일 스웨터에 달려 있던, 진짜 가죽으로 만든 단추이다.스웨터는 낡아서 오랜 전에 버렸고, 입다가 떨어져 부모님 댁에 뒹굴고 있..
손에 안 맞는 가위, 손잡이 고치기 ​​이 가위는 어머니로부터 선물로 받은 것이다.어머니께서 시집오실 때 사오신 것이니, 55년도 더 된 것이다.항상 아끼며 잘 보관해 오던 것을 내게 주신 것이 몇 년 전이고, 헝겊은 커녕 종이도 잘 안 잘리는 것을 가위가는 분에게 맞겨 썩썩 잘 들게 만든 건 최근의 일이다.그런데...사실, 이런 가위는 내가 별로 좋아하는 가위는 아니다.왼손잡이인 나는 오른손잡이를 위해 평범하게 나온 가위를 전혀 좋아하지 않는다.오른손잡이용 가위의 손잡이에 패여 있는 홈들은 가위질을 할 때마다 엄지손가락 아래 부분에 압박을 주기 때문이다.하지만, 어머니의 추억이 담긴 이 가위는 쓰고 싶다.생각 끝에 나는 가위 손잡이를 삼베 끈으로 빙 둘러 감기로 했다.움푹움푹 패인 곳이 삼베끈으로 감춰지니, 훨씬 낫다.그러나 끈을 감는 ..
쿠션에 지퍼 다는법 ​​쿠션을 만들 때는 지퍼를 달아야 하는 번거로운 작업이 늘 뒤따른다.그러나 생각보다 지퍼 다는 것은 어렵지 않다.먼저 천을 두조각 낸다.먼저 큰 조각을 지퍼 노루발을 이용해서 지퍼 왼쪽 면을 바느질한다. ​이제 작은 조각을 바느질한 지퍼 위에 덮는다.지퍼를 달 때는 시접을 충분히 넓게 잡는 것이 중요하다.또 지퍼를 완벽하게 달기 위해 시침핀을 꽂아 주면 더 쉽게 바느질을 할 수 있다.​두번째로 바느질 할 때는 지퍼노루발의 바늘 방향으로 반대로 바꿔주어야 한다.위 사진에서처럼 지퍼가 시작되는 부분을 왔다갔다 두세번 반복해서 바느질해 주면 튼튼하다.쿠션은 뚱뚱한 솜을 넣다 뺐다 하는 만큼 양쪽 가장자리를 튼튼하게 해주는 것이 좋다.그러고는 지퍼에 바싹 붙어서 끝까지 바느질한다.마무리단계도 역시 왔다갔다 하..
인치자와 로타리 커터(Rotary Cutter)로 반듯하게 천자르기 ​​사진은 내가 천을 재단할 때 사용하는 인치자와 '로타리 커터' 모습이다.가로, 세로 인치가 표시된 넓적한 인치차는 천을 정확한 크기로 재단하기 너무 편리하다. 자로 길이를 재어 연필로 선을 긋고 가위로 재단하면, 시간이 너무 많이 걸린다.게다가 폭이 좁은 센티미터자로는 사방을 정확한 크기로 자르기가 너무 힘들다.이럴 때 인치자와 로타리 커터를 이용해서 바느질감을 이용하면 너무 편리하다.​날이 둥근 모양으로 된 '로타리 커터'는 단번에 천을 자를 수 있다.커터기에 달려있는 빨간 버튼을 눌러 놓으면, 칼날이 밖으로 나오지 않도록 고정이 된다. 쓰지 않을 때는 이 버튼을 눌러서 보관하는 것이 좋다.검은색의 손잡이를 눌러서 손목에 힘을 주어 밀면 천이 잘 잘린다.이럴 때, 왼손으로는 인치자를 꾹 눌러 준다...
이케아(IKEA) 원단, 바느질감으로 좋아요! ​​광명시에 있는 이케아(IKEA) 매장에 가면 절대로 빼놓지 않고 들르는 코너가 있다.그곳은 바로 원단코너! ​다양한 종류의 페브릭들이 항상 대기중이다.대부분 순면 제품으로 얇기도 하고 두껍기도 한 다양한 천들로 가득하다.​얼마 전에는 사진속, 자주빛 꽃이 인쇄된 페르시아 전통 천을 닮은 원단을 사오기도 했다.딱히 만들고 싶은 것이 있지도 않았지만, 꼭 이 천이 갖고 싶었다. 현재는 일시품절된 상태! 사놓길 잘 했다~ㅋㅋ ​이것도 갈 때마다 들었다놨다 하는 천 중 하나인데, 색깔이며 무늬가 너무 강렬해 눈팅만 하다 돌아서는 천이다.이번에도 그냥 돌아섰다. ​식물도감처럼 예쁜 꽃들과 풀들이 그려진 이 천도 내가 엄청 좋아하는 것이다.그런데 페브릭 코너에 있는 것은 내게는 너무 두껍다.나는 같은 디자인이지..
유럽의 옛날 재봉틀 난 재봉틀을 사진 찍는 걸 좋아한다.게다가 그것이 오래된 것이라면 꼭 찍는 편이다.한번은 프랑스 렌에서 특별히 바느질과 관련된 물건들로만 꾸며진 골동품시장에서 아주 귀엽고 오래된 재봉틀을 보았다. 한눈에 봐도 엄청 오래된 재봉틀이라는 걸 알겠다.손으로 돌려 바느질을 한다고 했다.파는 사람은 아직도 잘 작동된다고 자신감을 표현했는데, 과연 정말 그럴지 의문이 든다. 이 재봉틀도 그날 골동품 시장에서 본 것이다.이렇게 오래되고 작은 재봉틀들은 생전 처음 보는 것이다.재봉틀 초기 모델이었을까?가격도 엄청 비쌌지만, 늘 짐을 걱정해야 하는 여행객인 나는 그저 사진에 이들 모습을 담는 것에 만족해야 했다. 위 사진은 프랑스 렌에서 살았을 때, 우리 동네 끌뢰네 벼룩시장에서 본 것이다.발판을 눌러 수동으로 작동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