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느질정보

쿠션에 지퍼 다는법 ​​쿠션을 만들 때는 지퍼를 달아야 하는 번거로운 작업이 늘 뒤따른다.그러나 생각보다 지퍼 다는 것은 어렵지 않다.먼저 천을 두조각 낸다.먼저 큰 조각을 지퍼 노루발을 이용해서 지퍼 왼쪽 면을 바느질한다. ​이제 작은 조각을 바느질한 지퍼 위에 덮는다.지퍼를 달 때는 시접을 충분히 넓게 잡는 것이 중요하다.또 지퍼를 완벽하게 달기 위해 시침핀을 꽂아 주면 더 쉽게 바느질을 할 수 있다.​두번째로 바느질 할 때는 지퍼노루발의 바늘 방향으로 반대로 바꿔주어야 한다.위 사진에서처럼 지퍼가 시작되는 부분을 왔다갔다 두세번 반복해서 바느질해 주면 튼튼하다.쿠션은 뚱뚱한 솜을 넣다 뺐다 하는 만큼 양쪽 가장자리를 튼튼하게 해주는 것이 좋다.그러고는 지퍼에 바싹 붙어서 끝까지 바느질한다.마무리단계도 역시 왔다갔다 하..
인치자와 로타리 커터(Rotary Cutter)로 반듯하게 천자르기 ​​사진은 내가 천을 재단할 때 사용하는 인치자와 '로타리 커터' 모습이다.가로, 세로 인치가 표시된 넓적한 인치차는 천을 정확한 크기로 재단하기 너무 편리하다. 자로 길이를 재어 연필로 선을 긋고 가위로 재단하면, 시간이 너무 많이 걸린다.게다가 폭이 좁은 센티미터자로는 사방을 정확한 크기로 자르기가 너무 힘들다.이럴 때 인치자와 로타리 커터를 이용해서 바느질감을 이용하면 너무 편리하다.​날이 둥근 모양으로 된 '로타리 커터'는 단번에 천을 자를 수 있다.커터기에 달려있는 빨간 버튼을 눌러 놓으면, 칼날이 밖으로 나오지 않도록 고정이 된다. 쓰지 않을 때는 이 버튼을 눌러서 보관하는 것이 좋다.검은색의 손잡이를 눌러서 손목에 힘을 주어 밀면 천이 잘 잘린다.이럴 때, 왼손으로는 인치자를 꾹 눌러 준다...
이케아(IKEA) 원단, 바느질감으로 좋아요! ​​광명시에 있는 이케아(IKEA) 매장에 가면 절대로 빼놓지 않고 들르는 코너가 있다.그곳은 바로 원단코너! ​다양한 종류의 페브릭들이 항상 대기중이다.대부분 순면 제품으로 얇기도 하고 두껍기도 한 다양한 천들로 가득하다.​얼마 전에는 사진속, 자주빛 꽃이 인쇄된 페르시아 전통 천을 닮은 원단을 사오기도 했다.딱히 만들고 싶은 것이 있지도 않았지만, 꼭 이 천이 갖고 싶었다. 현재는 일시품절된 상태! 사놓길 잘 했다~ㅋㅋ ​이것도 갈 때마다 들었다놨다 하는 천 중 하나인데, 색깔이며 무늬가 너무 강렬해 눈팅만 하다 돌아서는 천이다.이번에도 그냥 돌아섰다. ​식물도감처럼 예쁜 꽃들과 풀들이 그려진 이 천도 내가 엄청 좋아하는 것이다.그런데 페브릭 코너에 있는 것은 내게는 너무 두껍다.나는 같은 디자인이지..
유럽의 옛날 재봉틀 난 재봉틀을 사진 찍는 걸 좋아한다.게다가 그것이 오래된 것이라면 꼭 찍는 편이다.한번은 프랑스 렌에서 특별히 바느질과 관련된 물건들로만 꾸며진 골동품시장에서 아주 귀엽고 오래된 재봉틀을 보았다. 한눈에 봐도 엄청 오래된 재봉틀이라는 걸 알겠다.손으로 돌려 바느질을 한다고 했다.파는 사람은 아직도 잘 작동된다고 자신감을 표현했는데, 과연 정말 그럴지 의문이 든다. 이 재봉틀도 그날 골동품 시장에서 본 것이다.이렇게 오래되고 작은 재봉틀들은 생전 처음 보는 것이다.재봉틀 초기 모델이었을까?가격도 엄청 비쌌지만, 늘 짐을 걱정해야 하는 여행객인 나는 그저 사진에 이들 모습을 담는 것에 만족해야 했다. 위 사진은 프랑스 렌에서 살았을 때, 우리 동네 끌뢰네 벼룩시장에서 본 것이다.발판을 눌러 수동으로 작동되는..
반짓고리속 가위 이야기 수년 전 일본 여행길, 동경의 아사쿠사 근처 가위가게에서 하늘풀님이 사서 내게 선물한 쪽가위다.그 가위가게는 장인이 직접 만든 가위들을 팔고 있었다.쪽가위는 실을 끊을 때, 꼭 필요하다.사각사각 정말 잘 든다. 이 가위는 품질도 좋지만, 너무 예쁘다. 이 가위는 지난 봄, 프랑스에서 활동하고 있는 무용하는 친구가 한국을 잠시 들렀을 때, 프랑스에서 나를 위해 사온 선물이었다.나는 이걸 보자마자, "학가위다!"라고 탄성을 터뜨렸고, 바로 학가위를 알아보는 나를 보고 친구도 매우 흡족해했다.바느질을 열심히 하는 내가 생각나 이 가위를 샀다고 했다.학가위는 천을 곡선으로 오리거나 섬세하고 깊게 헝겊에 가위밥을 주어야 할 때, 꼭 필요한 도구이다.그러나 나는 학가위는 너무 비싸서 사지 못하고 그저 그 기능을 할..
치마 고무줄 허리띠 만들기 ​​치마를 만들때 허리띠를 다는 건 중요하다.허리띠가 어떠냐에 따라 맵시있는 치마가 되기도 하고 그렇지 못한 치마가 되기도 한다.나는 치마의 허리띠로는 두꺼운 고무줄을 애용한다.가장 먼저 허리를 재서 둥굴게 만든 고무줄을 헝겁으로 감싸 재봉틀로 중간을 밖는다.그때는 고무줄을 최대한 늘여서 바느질한다.완성된 허리띠는 위 사진과 같은 모습이다.​이제는 치마에 주름을 잡는다.허리띠의 고무줄을 감싼 천과 같은 길이가 되도록 신경을 쓴다.물론, 약간의 차이는 있어도 다음 단계에서 조정이 가능하다.앞에 만든 허리띠와 치마를 시침질한다.두꺼운 실로 눈에 잘 띄고 나중에 풀러내기 좋게 뚜벅뚜벅 홈질로 시친다.이때 주의할 점은 허리띠의 안이 될 부분을 먼저 시친다.​시침질을 다 끝냈다면, 이제 재봉틀을 이용해 시친 부분..
귀여운 그림이 직조된 특별한 행주들 ​​귀여운 곰돌이들이 그려진 이 천은 행주로 판매되는 것이다.동생은 어디선가 이것을 한보통이 사와서 주변 사람들에게 선물로 나눠주었다.잘 보면, 이 그림은 프린트된 것이 아니라 다른 실로 무늬를 내며 직조를 한 것이다.그런 만큼 앞 뒤로 색깔이 다른 같은 그림이 있다.​예를 들어, 이 귀여운 하양 토끼 아가씨의 뒷면은 까망 토끼다!​하양과 검정, 회색으로 어울어진 이 그림의 뒷면은 반대 색깔이다.세 가지 실들로 엮인 만큼 헝겁도 두틈하다.​분홍바탕의 토끼 무늬도 있고...물고기 문양이 새겨진 것도 있다.마음에 드는 것이 많았지만, 나도 하나를 골라야 했다.ㅠㅠ대신 사진을 찍는 것에 만족!나는 나무같기도 하고 딸기 같기도 한 무늬의 행주를 골랐다.나는 이걸 행주로 쓰지 않고 손수건으로 쓰고 있다.사실, 손..
갖고 싶은 데시구알 빈티지 가방들 ​​이 사진들은 데시구알 제품을 팔고 있는 인테넷사이트에서 깹쳐한 것이다.그 중에서도 빈티지풍의 가방들이 너무 마음에 들어, 갖고 싶은 가방 사진들을 모았다.위 가방은 청바지를 리폼한 듯한 느낌의 가방이다.이 가방은 만들어 볼 수도 있겠다.들었을 때의 모습은 이렇단다.자세히 보니, 바닥이 가죽으로 되어 있다.까만 가죽 바닥은 조금 튄다.ㅠㅠ들고 다닐 수도 있고, 어깨에 맬 수도 있는 디자인이다.청바지 주머니가 잘 활용된 것이 특히 마음에 든다. ​이것도 청바지를 이용해서 만든 가방이다.이 가방은 디자인이 마음에 든다.역시, 들 수도 있고 맬 수도 있는 가방이다.이것은 처음 가방과 디자인은 거의 같은데, 재료가 달라서 영 다른 가방 같다.다양한 천들과 가죽 등, 다채로운 재료가 개성있게 잘 어울린다.​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