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여행기념품 티타올로 앞치마 만들기 이 티타올은 어머니께서 이탈리아를 여행가셨을 때, 선물로 사다주신 것이다. 파사 동네가 잘 소개된 예쁜 티타올이었는데, 품질이 좋지 않아서 물기를 잘 먹지 않는다. 티타올로 쓰기에는 너무 불편하다. 그런데 장점은 평범한 티타올에 비해 크기가 제법 크다. 나는 이걸로 앞치마를 만들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실제로 여행지에 가면, 티타올과 같은 그림과 소재로 앞치마를 만들어 팔기도 한다. 게다가 앞치마는 가격도 티타올의 몇 배이다. 먼저, 아래 위로 허리띠와 목끈을 만들 천을 자른다. 키가 작은 나로서는 이 티타올의 길이가 너무 길다. 만약, 크기가 자기 몸에 딱 맞는 티타올이라면, 다른 천을 이용하면 된다. 나는 이렇게 위에서 두 줄, 아래에서 한줄을 잘랐다. 그러고 나서 아래 부분은 시접을 접어서 바느.. 더보기
현수막으로 재활용 쓰레기 배출가방 만들기 이번에 만들기는 현수막을 이용한 것이다. 큼지막한 현수막 일부분을 잘라서 준비를 한다. 나는 이것을 가지고 재활용 쓰레기를 배출할 때 들고 다닐 가방을 만들 생각이다. 비닐과 플라스틱, 알루미늄캔 등의 재활용 쓰레기들은 무겁지는 않은데, 은근히 부피가 커서 큰 가방이 필요하다. 평소 시장가방에 담아 들고 다녔지만, 큰 배출용 가방이 있으면 좋을 것 같다. 위 사진은 넙적한 현수막을 반 접은 모습이다. 이것이 가방의 몸판이 될 것이다. 가장 먼저, 겉면이 밖을 향하게 한 상태에서 양 옆구리를 바느질한다. 그런 상태에서 다시 뒤집어서 안쪽에서 한번 더 박는다. 바로 '통솔' 버느질이다. 현수막은 올이 잘 풀려서 통솔로 바느질하면, 튼튼하기도 하고 솔기가 단정해서 깔끔하다. 밑부분을 삼각형 모양으로 접어서 넉.. 더보기
조각천으로 스트라이프 퀼트가방 만들기 바느질을 하다보면, 세로로 길고 가는 자투리천들이 모이기 마련이다. 이런 것을 잘 모았다가 생활소품을 만드는 건 재밌다. 이번에는 이 조각천들을 이용해 퀼트가방을 만들어 볼 생각이다. 먼저, 이 천을 두장씩 맞대어 길에 바느질해준다. 계속 넙적하게 꿰맨다. 원하는 넓이가 될 때까지 이어붙여준다. 나는 줄줄이 연결한 넙적한 천을 두장 만들었다. 그것을 양 옆에 놓고 중앙에 가방의 바닥이 될 부분의 천을 놓았다. 이것을 연결시켜준다. 양면이 알록달록하니, 바닥이나 바이어스 테이프는 무늬가 없는 무지천으로 하는 것이 깔끔한 느낌을 준다. 바느질을 마쳤다면, 맨 밑에 안감을 놓고 솜과 탑(Top) 순서로 놓고 이것들을 누벼준다. 나는 격자무늬로 누볐다. 누빔 바느질이 끝나면, 양쪽에 튀어나온 솜을 잘라낸다. 이.. 더보기
티셔츠로 스트링 파우치 만들기 이 옷은 수년전에 유니클로에서 구입해 잘 입었던 여름 티셔츠이다. 여기에는 레오 리오니 그림책 작가의 귀여운 태엽쥐와 새앙쥐 그림이 그려져 있다. 너무 낡기도 했지만, 더 낡기 전에 프린트 된 예쁜 그림을 이용해서 무언가 만들면 좋겠다. 이 그림은 티셔츠 뒤면 밑에 그려진 작은 그림이다. 너무 귀여운 이 그림도 그냥 버리기는 아깝다. 나는 이 작은 그림을 이용해서 파우치를 만들어 볼 생각이다. 천의 특성상 트스링 파우치가 좋겠다. 가장 먼저, 그림을 넙적하게 오린다. 이 그림은 앞판에만 사용할 것이다. 축축 늘어나는 천을 고정시켜 주기 위해, 접착 아사면을 뒤면에 붙여준다. 그러면, 천이 틀어지는 것을 것을 막아주고 천도 더 튼튼하게 해준다. 다리미를 이용해사 접착 아사면을 꽉 붙여준다. 그런 뒤, 뒷면.. 더보기
국선도띠로 백팩 만들기 이것들은 지난 6년 동안 국선도를 배우면서 거친 단계마다 맸던 띠이다. 나는 이 띠를 이용해서 기념이 될 만한 것을 만들 생각이다. 이번에는 흰띠와 파란색을 이용해서 백팩을 만들기로 했다. 가장 먼저, 실따개를 이용해서 국선도띠를 넓게 펼친다. 그것들을 1.5인치 넓이로 잘랐다. 파란색 천과 흰색 천을 번갈아가면서 배치해서 바느질한다. 롤커터를 이용해서 썬 천을 재봉틀로 길게 바느질한다. 길게 꿰맨 천을 다시 1.5인치 넓이로 썰어준다. 그것들을 다시 넓게 연결시킨다. 나는 15개의 하얀, 파란색 조각을 위 사진처럼 번갈아 배치시켰다. 그것을 5단을 만든다. 패치워크한 조각을 똑떨어지게 연결시키기 위해서는 위 사진처럼 서로 맞물리는 부분에 시침핀을 꽂는다. 그러고는 핀을 꽂은 채 미싱으로 바느질한다. 이.. 더보기
밸리댄스 힙스카프 아동용을 성인용으로 고치기 이 밸리댄스 힙스카프는 친구가 준 아동용 힙스카프이다. 그러니 엄청~ 짧다. 묵기기는 하는데, 달린 코인이 허리를 감싸기에는 너무 부족하다. 나는 이것을 늘려서 성인용으로 만들고 싶다. 먼저, 두줄로 달려 있는 반짝이 테이프를 한줄 풀어준다. 실따개를 이용해서 뜯어냈다. 뜯어낸 반짝이 테이프! 그러나 버리면 안된다. 이것은 곧 다시 쓸 것이다. 한편, 이 코인들은 너무 긴 밸리댄스 힙스카프를 줄일 때 자른 것이다. 이 힙스카프도 한 친구가 내가 밸리댄스를 배우러 다니는 걸 알고 선물로 준 것이다. 근데 너무 길어서 3단을 2단으로 고치면서 떼어낸 한 줄이다. 언젠가 소용될 것을 생각해서 따로 챙겨놓았는데, 바로 쓸 일이 생긴다. 나는 이것을 이용해서 힙스카프를 넓혀볼 생각이다. 이런 식으로 앞서서 떼어낸.. 더보기
미싱없이 원피스로 옆트임 앞치마 만들기 이 원피스는 면 소재이다. 이 원피스를 이용해서 앞치마를 꼭 만들고 싶었다. 특히, 이 옷으로는 옆트임된 앞치마를 만들어 볼 생각이다. 나는 옆트임 앞치마를 갖고 싶었지만, 일부러 천을 재단해서 만들고 싶지는 않았다. 이 원피스는 옆트임 앞치마로 리폼하는 데 적격으로 보인다. 또 재봉틀을 사용지 않고 손바느질로 작업을 할 것이다. 먼저, 실따개를 이용해서 양 옆 솔기를 뜯어준다. 그러고는 목둘레를 약 2cm 더 파준다. 파준 목둘레를 감침질로 꿰맨다. 원형으로 된 부분을 꿰맬 때는 시접을 얇게 주면, 울지 않게 바느질할 수 있다. 목둘레 바느질이 끝나면, 양 옆을 펼친 모양 그대로 감침질로 꿰맨다. 손바느질을 할 때는 시접을 접고 약 2~3개 시침핀으로 고정을 시킨 뒤에 꿰매면 수월하게 바느질할 수 있다.. 더보기
미싱 청소 및 기름칠 하는법, 재봉틀 유지관리 방법 이 미싱은 거의 20년이 다 되어가는 버니나 퀼트머신이다. 정말 오래되었지만, 아직도 잘 작동하고 있다. 이렇게 오래도록 미싱을 잘 사용하기 위해서는 청소와 기름칠이 필수적이다. 나는 재봉츨 청소와 기름칠은 한달에 한번 정도 해준다. 먼저, 가마를 열어서 안에 있는 북집을 꺼낸다. 솔로 북집을 깨끗하게 털어준다. 재봉틀의 상침판을 떼어내고 청소해주는 것은 필수적이다. 상침판을 떼어내면, 그 아래 실먼지가 꽉 차 있다. 그걸 솔로 잘 털어낸다. 솔을 이용해서 재봉틀 안을 골고루 털어준다. 실먼지들이 안에도 끼어 있을 때가 많다. 이렇게 솔로 먼지를 턴 뒤에는 기름칠을 한다. 재봉틀 기름을 항상 준비해 놓고 청소를 할 때마다 오일을 말라준다. 먼저, 기계장치들이 서로 맞물려 작동하는 부분에 기름을 발라준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