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지에서, 바느질이야기

월정사 기념품가게에서 본 바느질 제품들

by 바느질하는 찌꺼 2016. 7. 6.
반응형

오대산 월정사 경내에는 기념품 가게가 두 개나 있다.

나는 월정사를 갈 때마다 잊지 않고 그곳을 들르지만, 물론 살만한 건 없다.

그래도 귀여운 바느질 제품들을 눈여겨 보는 건 즐겁다.



버선 모양의 이 물건은 키홀더이다.

버선이 두 쪽으로 나눠지고 그 안에 열쇠들을 매달 수 있는 고리가 달려 있다.



이 물고기 모양의 귀엽게 생긴 아이도 역시 키홀더!

입 속에 열쇠고리가 있다.


물고기 배속에 있는 열쇠고리는 어울리는 디자인인 것 같다.



키홀더 옆에서 천연염색 명주스카프를 발견했다. 물을 아주 곱게 잘 들였다.


마무리 바느질은 머신으로 촘촘히 꿰맸는데, 4만 5천원에 판매하고 있었다.

그럼 핸드로 공그르기를 하면 대체 얼마일까?



기념품 가게 앞에 전시해 놓은 광목조각 가방!간단하게 챙겨 들고 다니기에 좋아보인다.


따라해보고 싶은 물건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