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지에서, 바느질이야기

남한산성 방문자센터에서본 공단조각보

​남한산성 산성마을 한가운데 있는 방문자 센터의 모습이다.

​마을 중앙, 넓은 공터에 방문자센터가 있다.

이 방문자 센터는 관광지의 '관광안내'와 같은 곳이다.

​소박하고 단정한 전통 한옥으로 지은 건물 처마밑에는 청사초롱이 매달려 있어, 눈에 금방 띤다.

​남한산성 방문자센터 안에는 관광을 돕는 팜플렛들이 다양한 종류로 잘 갖추어져 있었다.

그 종류가 하도 다양해 남한산성을 여러 차례 들러, 테마여행을 해도 참 좋겠다는 생각이다.

또 여기에 있는 자료들을 들고 다니면서 남한산성을 둘러보면, 전혀 어려움 없이 잘 구경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다.

무엇보다 영어, 일본어, 중국어는 물론, 프랑스어로까지 안내서가 마련되어 있었다.

불어를 가장 잘 하는 나로서는 너무 반가워, 프랑스어 브로셔도 하나 챙겼다.

남한산성은 유네스코 문화유산인 만큼 세계적인 관광지로서 손색없는 모습을 보이려고 노력을 많이 하고 있는 모습이다.

​안내인이 있는 건너편 자리의 모습이다.

뭔가 궁금한 것이 있다면, 이곳에 있는 분들께 문의를 구하면 되겠다.

바느질을 좋아하는 내가 주목한 것은 벽 높이 걸려 있는 공단 조각보이다.

자주톤의 알록달록 전통조각보가 방문자센터를 더욱 화사하게 보인게 했다.

벽에 건 조각보를 사진에 담기에는 너무 멀다, 안타까워 했는데... 

우와! 의자에도 덮혀 있다!

크고 작은 사각형 공단 조각으로 만든 겹보다.

자세하게 볼 수 있어서 참 좋았다.

이걸 깔고 앉는다는 것이 무척 아까워 보이지만, 아무나 앉는 자리를 이렇게 멋지게 꾸민 것이 대담해 보인다.

나도 공단을 가지고 아름다운 것을 만들고 싶다는 생각을 이 조각보를 보면서 했다.

남한산성 방문자센터는 아름다우면서도 품위있는 관광안내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