퀼트

천연염색 천으로 퀼트솜 넣어 컵받침 만들기

이 천은 내가 직접 감물염색해서 만든 것이다.

물들인 광목을 조각천들과 패치워크해서 컵받침을 만들어볼 생각이다.

그런데 천이 너무 얇다.

이렇게 얇은 천으로 컵받침을 만들 때는 퀼트솜을 덧붙이는 것도 좋다.

퀼트솜은 가장 얇은 것으로 해야 한다.

컵받침이 두꺼우면 투박해서 마치 냄비받침 같다.ㅋㅋ

퀼트솜+뒷감+겉감 순서로 놓고 가장자리를 바느질한다.

​창구멍을 어느 정도 남겨놓고 마무리를 지었다.

​퀼트솜이 바느질 된 모습이다.

​나머지 천들이 베어지지 않게 조심하면서 퀼트솜의 시접부분만 바싹 잘라준다.

이 과정이 가장 중요한 과정으로, 가위는 끝이 날카로우면서도 안전하게 잘리는 것이 필요하다.

학가위가 제격이다.

학가위가 자기 실력을 뽐낼 수 있을 때는 바로 이런 순간이다. 

​퀼트솜이 잘 잘렸다.

이제, 뒤집어서 창구멍을 핸드로 공그르기해서 막는다.

창구멍을 막은 뒤에는 시접이 접힌 방향을 따라 퀼팅을 한다.

들뜨지 않게 가장자리도 홈질로 퀼팅을 해주었다.

완성된 모습이다.

아직 새것이라 퀼트솜 부분이 들뜬 느낌이 있는데, 자꾸 쓰다보면 차분해질 것이다.

내가 사용한 퀼트솜보다 더 얇은 것이 있다면, 그것도 좋다.

컵받침을 만들 때는 될 수 있는 대로 가장 얇은 퀼트솜을 쓰는 것이 좋다.

정성을 많이 들여 만든 만큼 이 컵받침은 선물용으로도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