밖에서 본 바느질 작품

이케아의 에코백들

​며칠 전 이케아에 갔을 때 본 에코백들이다.

이번엔 새로운 에코백들이 대거 등장했다.

건강한 지구를 위해 에코백을 들고 다니자는 것이 이번 에코백 출시의 목표이기도 했다. ​

​땡땡이 황토색 에코백보다 나는 파란색 에코백이 마음에 든다.

물론, 나는 이런 투박한 에코백은 좋아하지 않는다.

​청록색의 길다란 에코백도 있다.

어깨끈이 얇은 것이 마음에 든다.

가벼워서 가방에 넣어 다니기 좋을 것도 같다.

​이런 에코백도 있다.

재질도 색상도 흥미롭다. 

​이건 넙적한 위의 것과 같은 에디션의 길다란 디자인의 에코백이다.

앞의 것보다는 이것이 좀더 마음에 든다.

여름에는 이런 그물 에코백도 좋아보인다.

보기만 해도 가볍고 시원한 느낌!

​이 예쁜 천들의 에코백들은 판매용은 아니고, 이케아 원단 코너에서 판매되고 있는 천들로 만들어보라며 전시해 놓은 것이다.

천이 예쁘니, 그 천으로 만든 에코백도 너무 예쁘다.

이런 에코백은 만들지 않고 살 수 있으면 더 좋겠다.

이 귀여운 에코백은 진짜 에코백은 아니고, 이케아 시장가방을 축소해서 만든 동전지갑이다.

단돈 1,000원!ㅋㅋ

너무 가격이 싸서 나는 수없이 이 동전지갑을 들었다놨다 했다.

별로 쓸 일이 없을 것이 분명한 이런 물건을 외면하기가 너무 힘들다.

그래도 용감하게 패스!

이번에 이케아에 가서 재밌는 에코백을 많이 본 건 정말 좋았다.

에코백을 들고 다니기 좋은 여름이 다가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