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재활용 바느질

청바지 조각천 모아 식탁의자 방석 만들기

by 바느질하는 찌꺼 2021. 1. 26.
반응형

청바지를 이용해서 만들기를 자주 하다보니, 조금씩 자투리천들이 모여서 이렇게 한가득이 되었다.

자투리천도 버리기는 너무 아깝다.

게다가 톳톳한 청바지는 자투리를 이용해서 만들 수 있는 소재가 너무 많다.

오늘은 그 중에서 식탁의자 방석을 만들 생각이다.

식탁의자에 방석을 깔면, 의자 커버도 더러워지지 않고 쉬이 닳지 않아서 오래 쓸 수 있다.

게다가 청바지천은 튼튼해서 의자매트로 안성맞춤이다.

이를 위해, 가장 먼저 자투리천을 보기 좋게 연결을 해 준다.

나는 두 세 조각을 붙여, 사각형을 많이 만들었다.

그것들을 식탁의자 크기 규모로 연결해 준다.  

그 다음, 마름질하기 좋게 다리미로 잘 다린다.

다림질이 끝나면, 식탁의자 크기에 딱 맞게 재단을 한다.

그 다음에는 안감을 놓고!

참고로 식탁의자 방석의 안감도 두껍고 튼튼한 천이 좋다.

퀼트솜을 놓고!

마름질한 겉감을 위치시킨다.

이것들을 서로 밀리지 않게 잘 고정시켜 준 뒤에!

재봉틀을 이용해서 누벼준다.

나는 패치워크한 솔기를 따라 누볐다.

보통재봉틀로 누빌 때는 워킹풋노루발을 이용하는데, 청바지는 두껍고 표면이 매끄러워서 평범한 노루발로도 잘 누벼진다.

워킹풋노루발이 없어도 충분히 만들 수 있다.

누빔 바느질이 끝나면, 주변에 너덜거리는 솜과 안감을 바싹 잘라낸다.

거기에 바이어스 테이프를 둘러 준다.

마지막으로 의자에 방석을 고정시켜 줄 끈을 바느질한다.

짜잔~

의자 크기를 잘 재서 만든 덕에 딱 맞게 완성되었다.

다양한 색깔의 청바지가 모여서 알록달록 예쁜 방석이 되었다. 

살짝 옆에서 볼까?

맘에 든다!ㅋㅋ

끈을 이용해 고정시킨 모습도 보자!

끈으로 잘 묶어 놔야 방석이 흔들리지 않는다.

한참 동안 쓸 수 있는 튼튼한 식탁의자 방석이 완성되었다.

아무리 작은 조각이라도 버리지 말고 잘 모아서 필요한 생활 소품을 만들어보자.

청바지로는 만들 수 있는 것이 너무 많다.

반응형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