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용 바느질

망가진 우산활용법, 우산으로 장바구니 만들기

반응형

우산이 망가졌을 때, 그냥 버리지 말고 천을 이용해서 장바구니를 만들면 너무 좋다.

나는 손잡이가 망가져 못쓰게 된 우산을 가지고 시장가방을 만들기로 했다.

이번에는 가지고 있었던 에코백 패턴을 이용했다.

반으로 우산을 접은 뒤, 패턴의 한쪽을 그린다.

다시, 패턴을 뒤집어서 반대편도 그려준다.

둘로 포개진 우산천이 잘 고정되도록 시침핀을 꽂는다.

시침핀을 꽂은 뒤, 시접을 남기고 오린다.

우산이 충분히 큰 이유로, 나는 패턴보다 가방의 몸체를 좀더 길게 재단했다.

시장가방으로는 몸체가 큰 것이 실용적이다.

재단된 장바구니의 모습!

이제, 바느질을 할 차례다.

재봉틀로 빙 둘러 시접을 한번 박아준다.

이번에는 바느질한 시접을 두 번 접어서 한번 더 꿰맨다.

그러면 솔기가 튼튼하면서도 깨끗하게 정리되어, 단정한 모양의 가방이 된다.

곡선 부분도 얇게 시접을 접어서 꿰맨다.

완성된 장바구니의 모습이다.

패턴보다 조금 길게 바느질한 것이 참 잘한 판단이다.

시장가방으로 쓰기에 넉넉한 크기의 가방몸체가 되었다.

기존의 패턴을 이용해서 만들 때는 꼭 패턴대로 재단하지 말고, 그때그때 적당하게 변형하면 자신에게 꼭 필요한 물건을 얻을 수 있다.   

가방을 들었을 때의 모습이다.

펼쳐진 모습보다 자연스럽게 들었을 때, 더 예쁜 가방이다.

나는 모퉁이를 접어서 가방 바닥을 따로 만들지 않았다.

그랬더니, 좀더 귀여운 모양의 가방이 되었다.

가방바닥을 따로 만들지 않아도 충분히 잘 담긴다.

생각한 것보다 검정색 장바구니가 세련되어 보이고 예쁘다.

나는 너무 시커매서 별로가 아닐까? 염려했는데, 멋지다.

무엇보다 갑자기 비라도 내릴 때, 이 가방을 사용하면 방수가 되어 너무 좋을 것 같다.

장바구니로도 좋지만, 여행할 때 비상용 가방으로도 무척 쓸모있어 보인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