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바구니만들기5

망가진 우산활용법, 우산으로 장바구니 만들기 우산이 망가졌을 때, 그냥 버리지 말고 천을 이용해서 장바구니를 만들면 너무 좋다. 나는 손잡이가 망가져 못쓰게 된 우산을 가지고 시장가방을 만들기로 했다. 이번에는 가지고 있었던 에코백 패턴을 이용했다. 반으로 우산을 접은 뒤, 패턴의 한쪽을 그린다. 다시, 패턴을 뒤집어서 반대편도 그려준다. 둘로 포개진 우산천이 잘 고정되도록 시침핀을 꽂는다. 시침핀을 꽂은 뒤, 시접을 남기고 오린다. 우산이 충분히 큰 이유로, 나는 패턴보다 가방의 몸체를 좀더 길게 재단했다. 시장가방으로는 몸체가 큰 것이 실용적이다. 재단된 장바구니의 모습! 이제, 바느질을 할 차례다. 재봉틀로 빙 둘러 시접을 한번 박아준다. 이번에는 바느질한 시접을 두 번 접어서 한번 더 꿰맨다. 그러면 솔기가 튼튼하면서도 깨끗하게 정리되어, .. 2021. 2. 5.
명절선물 포장 보자기로 시장가방 만들기 이 곶감은 이번 추석에 한 친구로부터 선물로 받은 것이다. 명절에 주고받는 선물들은 왜 이렇게 보자기에 싸여 있는지 모르겠다. 나는 지금까지 이런 보자기는 모두 헌옷 수거함에 버렸더랬다. 보자기는 정말 쓸모가 없다. 그런데 올해는 이 보자기로 뭔가 만들어 보고 싶어졌다. 얇고 반짝이는 것이 시장가방을 만들면 딱 좋아 보인다. 곶감을 쌌던 보자기인 만큼 나는 '홍시 시장가방'을 만들 생각이다. 가장 먼저, 시장가방의 크기를 생각해서 가위로 몸체를 재단한다. 남은 천을 이용해서 가방끈이 될 천을 두장 마련한다. 천이 모자르기도 했지만, 곶감보자기였다는 것을 표시하기 위해 나는 '상주곶감'이라고 쓴 글씨도 이용하기로 했다. 이번에는 홍시를 표현할 주황색과 녹색 천을 준비한다. 녹색은 조금 채도가 낮은 청록색 .. 2020. 10. 9.
딸기 시장가방 만들기, 치마안감 재활용 나는 언젠가 꼭 딸기시장가방을 만들고 싶었다. 딸기 시장가방은 가방끝에 달려있는 주머니에 가방이 들어가면 딸기모양이 되는 것이다. 사실, 이 가방은 싼 가격으로 인터넷에서 구입할 수 있지만, 꼭 한번 직접 만들어보고 싶었다. 딸기 시장가방을 위해서는 딸기를 연상시킬 수 있는 빨강 땡땡이 무늬의 천과 초록색 천 약간이 필요하다. 위 사진처럼 앞뒤에 배치할 천을 각각 두장씩 준비한다. 가방의 몸판을 위해서 이번에는 치마를 리폼하면서 남은 안감을 사용할 생각이다. 마침 리폼과정에서 빨간색 안감이 생겼는데, 딸기와 잘 어울릴 것 같다. 옷의 안감은 얇고 가벼워서 휴대해 다니는 비상용 시장가방을 만들면 좋다. 마음에 드는 디자인의 기존 시장가방을 이용해서 본을 뜬다. 먼저, 손잡이 될 부분을 빙둘러서 꿰매준다. .. 2020. 8. 14.
현수막으로 장바구니 만들기 나는 꼭 현수막을 재활용한 물건을 만들어보고 싶었다. 그래서 수년 전, 길가에 뒹굴고 있는 폐현수막을 몇 개 주워와서 간직하고 있었더랬다. 드디어, 그것들 중 하나를 가지고 작업을 하기로 했다. 현수막에 사용된 잉크가 묻어날 수 있어서, 먼저 깨끗하게 세탁한 뒤에 작업을 하는 것이 좋다. 내가 이번에 현수막으로 만들 물건은 장바구니! 현수막은 천이 가볍고 질겨서 시장가방으로 매우 쓸모있어 보인다. 먼저, 원하는 크기로 가방의 몸통이 될 부분을 재단한다. 장바구니인 만큼 평소에 만드는 에코백보다 큼지막하게 재단했다. 재단을 마쳤다면, 겉면에서 양 옆을 꿰맨다. 현수막은 올이 쉽게 풀리는 단점이 있다. 그걸 보완하기 위해서 통솔로 바느질 할 생각이다. 겉에서 꿰맨 바느질 모양은 위 사진과 같다. 직선박기를 .. 2020. 7.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