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재활용아이디어5

청바지 벨트고리로 미니 토트백 만들기 청바지를 재활용 하다보면, 벨트고리들이 쌓이기 마련이다. 벨트고리들은 작지만 두꺼워서 딱히 그대로 활용할 경우는 별로 없다. 그러나 쌓이게 되는 벨트고리들이 아깝다. 나는 얼마 전에도 벨트고리의 바느질한 부분을 모두 뜯어 펼쳐서 가방을 만들기도 했다. 막상 벨트고리를 펼쳐보니, 생각보다 천이 크고 예쁘기도 하다는 걸 알았다. 나는 이번에는 벨트고리들을 이용해서 작은 토트백을 만들어볼 생각이다. 위 사진은 바느질 되어 있는 부분을 실따개로 뜯어서 펼친 벨트고리이다. 이렇게 펼쳐서 사용해야 너무 두껍지 않으면서도 맵시있는 모양을 얻을 수 있다. 펼친 벨트고리들을 서로 연결해서 길게 만든다. 연결하니, 이런 모양이 되었다. 워싱 흔적과 접혀 있던 부분들이 서로 조화를 이뤄서 멋진 그라데이션 효과가 난다. 위 .. 2021. 5. 25.
낡은 누비자켓으로 주방장갑 만들기 이 옷은 10년도 넘게 입었던 내 누비자켓이다. 인사동에서 사서 너무 좋아하면서 입었는데, 오래되니까 색이 발해서 초라해 보인다. 그러나 누빔 상태는 여전히 좋고 천도 튼튼하다. 나는 이걸로 꼭 뭔가를 만들고 싶었다. 그 중에서 양소매와 앞판을 이용해서 핫백 커버를 두개 만들고 남은 것이 뒷판과 모자! 나는 이번에는 남은 이 누비옷감을 이용해서 주방장갑을 만들어 볼 생각이다. 주방장갑은 이 넙적한 뒷판 하나면 충분하겠다. 그런데다가 나는 이렇게 귀여운 천이 있었다. 이걸 이용해서 주방장갑을 만들기로 했다. 뜨거운 것을 잡아야 하니까, 손바닥 부분은 두껍게 하는 것이 좋겠다. 옷감을 반 접은 뒤, 그 위에 장갑모양 프린트천을 놓고 그대로 오려준다. 두장을 맞대어 놓고, 흔들리지 않게 시침핀으로 고정을 시킨.. 2020. 11. 13.
주머니가 많은 코트로 가방만들기 데시구알의 빈티지풍의 이 면코트는 수년 동안 정말 잘 잘입었다.그러나 원래부터 너무 빈티지스러웠던 터라 얼마 입지 않아서 이렇게 후줄해졌다.게다가 이것과 똑같은데 색깔만 다른 코트가 하나 더 있다.ㅠㅠ부피까지 너무 큰 탓에 옷장에 언제까지 방치할 수도 없는 노릇! 더 입기는 힘들어도 다른 물건으로 재탄생시키기에는 장점이 많은 옷이다.무엇보다 튼튼하고 예쁘고 주머니가 많다.특히, 이렇게 크고 멋진 주머니는 개성있는 물건이 될 수 있을 것 같다.나는 먼저 이 코트의 주머니들을 이용해, 주머니가 돋보이는 작은 가방을 만들 생각이다.옷을 솔기대로 썩썩 자르고 여러 주머니와 지퍼들을 이용해 디자인을 했다.그렇게 해서 만든 가방 하나!이 가방의 뒷편의 모습이다.뒷편은 코트 앞의 긴 지퍼를 잘라 달고 지퍼 안도 별도.. 2019. 2. 20.
바지로 가방 만들기 ​​싹둑싹둑 잘린 이 바지는 내가 아주 좋아하던 칠부 반바지이다.'데시구알'에서 나온 제품으로 담기 좋은 큰 주머니가 엄청 많고 끈도 주렁주렁 달린. 디자인이 돋보이는 바지다.그러나 너무 무겁고 두꺼워서 우리나라 계졀에는 그다지 어울리지 않아, 일년에 잘 해야 하루 이틀 입는 정도에서 만족해야 했다.그런데... 너무 작아졌다.무엇보다 허리가 조여서 더는 입을 수 없는 지경이 되었다.ㅠㅠ​하지만 너무 예쁘지 않은가?이렇게 예쁜 옷은 포기할 수가 없다.이 바지는 가방으로 만드는 것이 좋겠다.나는 가방으로 재탄생 될 모습이 상상이 가서 인증샷을 찍는 것도 잊고 싹둑싹둑 가위질부터 했다.그래도 바지였을 때의 모습을 사진으로 남겨야겠다는 생각이 뒤늦게 들어, 이렇게 얼기설기 배치해 사진을 찍었다.ㅋㅋ​완성된 가방.. 2018. 5.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