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느질정보

토토(TOTO), 프랑스의 유명한 원단가게

'토토'(TOTO)라는 이름의 이 가게는 프랑스에서 유명한 원단가게이다.

토토에서는 원단은 물론, 식타보로 쓸 수 있는 비닐류, 행주나 앞치마 같은 부엌용품까지 판매하고 있어서 인기가 높다.

위 사진은 프랑스 북부 릴(Lille)에 있는 토토 매장 모습이다.

릴에서는 이 앞을 지나갔지만, 가게 안에 들어갈 짬을 발견하지 못했다. 

그러다가 렌(Rennes)에 도착해서야 토토를 갈 수 있었다.

5년 전의 장소와 모습이 그대로다.

​매장 안 풍경이다.

붙어있는 안내판을 통해서도 알 수 있듯이 다양한 할인행사를 하면서 물건들을 값싸게 판매하고 있다.

큰 덩어리로 잘라서 팔고 있는 이런 천들은 가격도 비교적 저렴하다.

여길 잘 뒤지면, 마음에 드는 원단이 분명 있을 텐데.... 짐가방의 무게가 엄청 신경쓰이는 여행객 신세로는 쳐다보기조차 부담스럽다.ㅠㅠ ​

미터 단위로 잘라서 판매되고 있는 천들이 가게 안에 가득하다.

너무 갖고 싶은 린넨 천들!

프랑스 린넨은 색깔도 곱고 품질도 정말 좋다.

귀여운 그림이 인쇄된 천들!​

​런던의 풍물을 담은 이 천은 정말 귀엽다.

​토토에서는 천뿐만 아니라 이불보, 침대시트, 식탁보 등의 포장된 물품들도 살 수 있다.

토토에서 레이스나 빤짝이 리본을 파는 건 이번에 알았다.

빤짝이 리본은 밸리댄스복을 만들 때, 아주 좋아 보인다.

조금 사올 걸~ ㅠㅠ

막상 돌아와보니, 그냥 온 것이 아쉽다.

이런 귀여운 리본도 있다.

바이어스 용품으로 판매되는 것들이다.

​꽃무늬가 마음에 든다.

이건 행주!

빈티지 스타일의 천이다.

막상 돌아와서 보니까, 이 행주가 엄청 마음에 든다.ㅠㅠ

나는 그래도 이 하얀 행주는 샀다.

60X80cm 크기의 이 행주는 식탁보를 쓰려고 산 것이다.

여행을 하면서 간단하게 식사를 하더라도 삭타보를 펴놓고 밥을 먹어야겠다고 생각한 것이 이 행주를 산 이유이다.

게다가 할인까지 해서 단돈 1.39유로에 구입을 했다.

바느질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프랑스를 여행가면 토토를 꼭 들르길 권한다.

바느질에 필요한 원단이나 기념이 될 만한 마음에 드는 물건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