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용 바느질

물기 흡수 잘 못하는 티타올 활용법, 티코지 만들기

반응형

이 예쁜 티타올은 몇 년 전 어머니의 호주여행 선물이었다.

행주를 좋아하는 나를 생각해서 특별히 사다 주신 건데... 안타깝게도 물기를 잘 흡수하지 못한다.ㅠㅠ

무슨 이유에서인지, 100%면으로 만든 티타올 중에는 물기를 잘 흡수하지 못하는 것들이 있다.

나는 이걸 행주가 아닌 다른 것으로 쓰기 위해 리폼을 하기로 했다.

그림이 너무 예쁘니까 그림을 살려야겠다.

나는 이것으로 티코지를 만들 생각이다.

티팟에 덮개를 씌우면, 따뜻한 차를 끝까지 마실 수 있어서 좋다. 

티코지 패턴을 이용해서 재단을 한다.

예쁜 그림을 잘 담아서 가위로 오려준다.

가장자리에서 바이어스 테이프로 쓸 천을 오린다.

3.5cm 넓이로 직선 바이어스를 장만한다.

맨 아래 안감을 놓고!

퀼트 솜을 놓고!

재단한 겉감을 놓는다.

그러고는 그림을 따라서 퀼팅을 해준다.

나는 이번에는 핸드로 누벼주었다.

그림에 따라서 다양한 색깔의 실을 이용했더니, 그림과 더 잘 어울리는 퀼팅이 되었다.

퀼팅을 바쳤다면, 가장자리의 솜과 안감을 정리해 준다.

가위로 겉감과 똑같은 크기로 오려준다.

맨 가운데 손잡이 고리를 사진처럼 위치시킨 뒤에....

다른 하나를 덮고!

재봉틀을 이용해서 빙 둘러 바느질해 준다.

이때, 바이어스 테이프를 둘러서 꿰매야 단정한 모양이 된다.

이 바이어스는 곡선인 만큼, 45도 정바이어스로 재단해서 두른다. 

바이어스를 잘 접어서 시침핀으로 꽂은 뒤에!

마무리도 다시 재봉틀로 한다.

마지막으로 입구를 빙 둘러서 바이어스로 둘러 준다.

짜잔~

완성된 모습이다.

반대편의 모습!

티타올이 티코지로 변신하니, 기대한 만큼 예뻐졌다.

나는 티코지를 완성하자마자, 얼른 차를 우려 성능을 시험해 보았다.

작동도 잘 한다.ㅋㅋ

게다가 티타올이었을 때보다 더 예쁜 것 같다.

행복한 티타임을 안겨줄 티코지가 완성되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