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에코백만들기

자투리천으로 에코백 만들기 다양한 재료로 바느질을 하다보니, 조각천들이 꽤 많이 생긴다. 이 조각천들은 너무 작아서 왠만한 크기로 쓰기조차 힘든 것일 때도 많다. 나는 이런 것들을 응용해서 만들기를 해보곤 하는데... 이번에는 에코백을 만드는 데 멋을 내 보기로 했다. 우선 가늘고 얇은 자투리천들을 이용해서 만들어 볼 생각이다. 그것들을 서로 어울리는 천들끼리 모아 길게 연결시킨다. 나는 이런 식으로 길게 연결해보기는 처음이다. 이것들을 사진처럼 연결시켜 보기로 했다. 지봉틀을 이용해서 한단 한단 단끼리 꿰맨 뒤에... 그걸 넙적하게 이어준다. 처음에는 5단을 만들까 했는데, 막상 만들어 보니, 4단이 알맞다. 완성된 자투리천 단을 몸판이 될 천과 연결한다. 자투리천들이 알록달록하니, 몸판은 단색이 좋겠다. 몸판과 연결되 모습! .. 더보기
작아진 아이들 옷으로 에코백 만들기 이 파자마 바지는 대학생 조카들이 어린이였을 때 입었던 것이다. 바지 밑단에는 이렇게 귀여운 그림이 그려져 있다. 파자마인 만큼 순면으로 천도 좋다. 이런 재질의 천이라면, 에코백을 만들기에 딱이다. 바지의 솔기를 가위로 잘라서 넓게 펼친다. 바지는 펼치면 가방 몸통으로 적당한 넓이가 된다. 나는 이번에는 그림의 쌍을 맞춰서 조금 작은 폭의 에코백을 만들기로 했다. 재단된 가방의 몸통이다. 가방의 몸통을 ㄷ자 모양으로 꿰맨다. 바지의 윗부분이 깨끗해서 나는 이 부분을 안감으로 하기로 했다. 안감이 겉감과 통일성이 있어서 더 예쁜 가방이 될 것 같다. 원한다면, 뒤집어서 양면가방처럼 쓸 수도 있을 것이다. 안감은 겉감과 똑같은 크기로 재단해서 같은 모양으로 바느질한다. 재봉틀을 이용하면, 금방 바느질할 수.. 더보기
크리스마스 에코백 만들기, 티타올 재활용 이것은 지인으로부터 선물 받은 티타올이다. 크리스마스 소재의 귀여운 그림이, 부엌에서 쓰기에는 너무 아깝다. 그릇이나 손을 닦는 용도로 쓴다면, 예쁜 천이 금방 더럽게 될 것이다. 나는 이것을 다른 용도로 변형시켜서 쓰고 싶다. 무늬가 두 개로 나눠지니까, 잘라서 에코백을 만들면 어떨까? 그림 하나는 이런 것이고.... 다른 하나는 이렇다. 나는 앞 그림의 식탁을 중심으로 식탁 다리 위를 잘랐다. 그러고는 비슷한 두께의 흰색 면 재질의 천을 이어서 붙였다. 그렇게 해서 에코백 몸판을 완성했다. 나머지 하나도 똑같은 방법으로 한다. 그러고는 가방끈을 고정시킨다. 가방끈도 이어붙인 천과 같은 천으로, 최대한 슬림하게 만들어서 위 사진처럼 가방에 고정시킨 뒤 바느질을 한다. 여행을 다닐 때, 가볍게 들고 다니.. 더보기
휴대 간편한 비상용 린넨 에코백 만들기 사진속 베지색 에코백은 린넨천으로 만든 것이다. 가방속에 넣어다니기 좋게 가방도 슬림하고 끈도 얇게 만들었다. 여행을 다닐 때 얇고 가벼운 에코백을 짐가방을 넣어가서, 여행지에서 들고 다니면 엄청 간편하다. 나는 꼭 이런 에코백을 늘 여행갈 때 챙겨가곤 했다. 먼저 직사각형으로 가방틀을 만들고 가방입구를 최대한 얇게 시접을 넣는다. 그리고 그 틈에 얇고 가는 가방끈을 넣고 시침핀을 꽂아 고정시킨다. 재봉틀을 이용해서 빙 둘러 바느질한다. 끈은 한번 더 꺾어서 바느질해, 흔들리지 않게 잘 고정시킨다. 완성~ 차곡차곡 접으면, 손바닥보다 작게 된다. 어깨에 매면 이렇게! 이 가방은 아무래도 내가 써야 할 것 같다. 나한테 너무 잘 어울려~ㅋㅋ 더보기
어린이 원피스로 에코백 만들기 ​​이 귀여운 아동용 원피스는 동생의 딸들이 성장하는 과정 중에 입었던 옷이다.모두 청소년으로 자란 아이들이 어린 시절에 돌아가면서 입었던 것인 만큼, 동생에게는 추억이 담긴 물건이다.동생은 내게 이것을 바느질 재료로 쓰라고 주었다.원피스에 그려져 있는 큼지막한 딸기 케이크가 너무 예쁘다.이렇게 예쁜 무늬가 있을 때는 무늬를 살리는 것이 좋다.나는 이 옷으로 에코백을 만들기로 했다.무늬가 예쁘고 천도 톧톧해서 에코백으로 만들면 유용할 것 같다.​​원피스의 치마부분을 잘라서 다림질을 했다.그리고 허리에 길게 달려 있는 허리끈을 떼어서 안에 심지를 넣고 가방의 어깨끈을 만들었다.​치마만으로도 에코백의 가방이 재단되었다.안감을 위해서는 무늬가 없는 핑크색 천을 사용했다.핑크색과 하늘색이 잘 어울린다.안감도 겉.. 더보기
처음 만드는 에코백 (도서) ​처음 만드는 에코백, 부티크사 편집부, 김현영 옮김 (즐거운 상상)'​​처음 만드는 에코백'이라는 책은, 며칠 전 도서관에서 빌려온 것이다.다양한 에코백을 만드는 방법이 너무 자세하게 소개되어, 에코백을 만들 때 참고하면 참 좋을 것 같다.위 사진 속에 있는 에코백의 만드는 방법이 모두 담겨 있다.​게다가 기본적인 마름질 방법과 바느질법도 따로 설명을 덧붙여 놓았다.제목에서처럼 처음 에코백을 만들어 보는 사람에게 무척 도움이 될 것 같다.에코백 초보자는 물론, 바느질 초보자들에게조차 너무 쉽게 바느질에 입문할 수 있는 만들기 책이다.​나는 차례에서 그 종류가 많은 것에 놀랐는데...본문에는 에코백 하나하나의 만들기 방법이 그림과 사진으로 너무 잘 담겨 있다.​그림만 봐도 어떻게 만들어야 할지 배울 수 .. 더보기
에코백 만들기, 원피스 리폼 ​​이건 너무 많이 입어서 낡은 빈티지풍 데시구알 원피스를 이용해서 만든 에코백이다.그러나 입기에 후줄근할 뿐이지, 천은 아직도 튼튼해 버리기는 너무 아깝다.이럴 때는 리폼을 해서 더 쓰는 것이 좋다.​무언가를 리폼을 할 때, 예쁜 부분은 꼭 살려야 한다.이 원피스의 가장 포인트였던 부분을 가방에 큼지막하게 위치시켰다.​또 두 개의 주머니를 다 살리기 위해, 가방 양면에 주머니를 배치시키려고 애를 썼다.그러는 과정에서 여러 군데 패치워크를 했는데, 그렇게 연결한 부분은 핸드로 홈질을 해서 솔기를 튼튼하게 눌러주었다.​원피스 천의 색상이 워낙 소박하니, 끈에 멋을 부렸다.가방천과 비슷한 색상이면서도 화사한 핑크가 섞인 끈을 다니, 가방이 훨씬 귀염성 있게 보인다. 안감도 화사한 걸 골랐다.가방을 만들 때 .. 더보기
레이스로 에코백 꾸미기 ​ 이 에코백은 면바지를 이용해서 만든 것이다. 유행에 뒤쳐진 통이 넓은 바지를 과감하게 잘라 에코백을 만들었다. 그러나 너무 단조롭다. 나는 포인트를 주기 위해, 손잡이에 면레이스를 덧붙였다. ​ ​훨씬 로맨틱한 느낌으로 완성! 그리고 사용하기 좋게 바랑을 겸할 수 있도록 어깨끈도 달았다. 어깨끈도 같은 레이스로! 바랑일 때의 모습은 이렇게 된다. 바랑으로 사용할 때 손잡이는 안으로 들어가도록 바느질을 했다.​ 레이스로 에코백 꾸미는 것에 재미를 붙인 나는 좀더 이 작업을 해보기로 했다. 이번에는 청바지로 만든 에코백! 역시 너무 단조롭다!​ 이 가방은 윗부분에만 레이스를 붙일 생각이다. 재봉틀을 이용해 레이스를 바짝 박았다.​ 레이스로 둘러진 에코백의 모습! 가방 분위기에 맞게 레이스를 고르는 것이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