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느질정보

재봉틀 장력조절하는 방법(싱거미싱)

얼마 전 지인으로부터 선물 받은 싱거미싱을 완전하게 이해하지 못했다.

뻑뻑한 재봉틀에 기름칠을 하고 엄청 밟아서 겨우 부드럽게 작동시켜 놓았지만, 아무리 이렇게 저렇게 해봐도 실의 장력조절이 잘 되지 않는다.

대부분 장력이 잘 조절되지 않아도 윗실은 시원하게 잘 박힌다.

이렇게 밑실이 울퉁불퉁 바느질되었을 때는 밑실이 너무 헐거울 때이다.

바느질이 이렇게 되면, 천과 천 사이가 제대로 꼭 붙어있지 않고 벌어지게 된다.

​다시 이것저것 만지고 박았더니, 이번에는 밑실이 이렇게 총총하다.

위 사진은 밑실의 장력이 너무 너무 당겨졌을 경우이다.

이런 상태는 밑실을 한군데 잘라 뽑으면, 주루루 뽑히면서 바느질이 다 풀리게 된다.

나는 이런 상태를 엄청 반복하다가 겨우 장력을 알맞게 조절하는 데 성공했다. 

​위 사진에서처럼 밑실이 가지런하게 박혔다.

위의 두 줄이 모두 밑실의 바느질을 찍은 것이다.

앞뒤로 이렇게 가지런해야 튼튼한 바느질이 된다.

​재봉틀의 장력은 실의 굵기와 천의 두께에 따라 조금씩 차이가 있기는 하다.

그러나 자기가 평소에 잘 쓰는 천들에 맞춰 놓고 쓰다가 특별한 경우에는 조금씩 조절하면 된다.

장력을 조절할 때는 가장 먼저 밑실북의 조절나사를 잘 맞춰야 한다.

사진속 밑실북에 아주 작은 나사가 보일 것이다.

이 나사를 조였다 풀었다 하면서 밑실의 장력을 조절한다.

밑실을 북에 걸고 잡아 당겼을 때, 너무 팽팽해도 안되고 너무 술술 풀려도 안된다. 

조금 불편하게 당겨지면서 실이 풀리도록 하는 것이 알맞다.

​​한편, 재봉틀 윗면에 달려있는 장력조절장치는 5번에 맞췄다.

참고로 4번이 평균값이라고 한다.

재봉틀이 서툰 사람들은 이 조절장치를 건드리지 말고 그냥 4번에 놓으라는 설명을 보기도 했지만, 내 재봉틀은 4번에 놓았을 때는 장력이 잘 조절되지 않았다.

아무튼 나는 5번에!

그리고 노루발을 눌러주는 강도는 2~3 사이에 맞췄다.

이것도 3번은 너무 팽팽하고 2번은 너무 헐거웠다.

여러 장치들을 이렇게 맞춰놓으니, 장력이 잘 맞춰졌다.

재봉틀에 따라 약간 차이가 있을 테지만, 내 경험이 참고가 되었으면 좋겠다.

장력이 잘 맞춰졌다면, 이제 원하는 것을 자신있게 박으면 된다.

시원하게 바느질이 잘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