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바지리폼

청바지로 슬링백 만들기 요즘은 끈을 길게 늘인 슬링백을 크로스로 메고 다니는 것이 유행인 것 같다. 나도 그런 슬링백을 가지고 싶다고 생각하던 차에, 인터넷에서 꼭 갖고 싶은 가방을 발견했다. 인터넷에는 평범한 천으로 만든 가방이었는데, 나는 청바지를 이용해서 만들기로 했다. 사진속 청바지는 작아서 못입게 된 바지이다. 너무 두꺼워서 큰 가방으로 만들기에 무겁다고 생각했는데, 슬링백이 좋겠다. 먼저 청바지의 솔기를 뜯어준다. 허리띠는 나중에 가방끈으로 만들기 위해 잘 챙겨 놓는다. 이 가방은 번데기처럼 긴 모양이다. 중요한 패턴은 세 개가 필요하다. 깔데기모양의 패턴 두 개와.... 긴 오각형모양의 패턴 하나! 이것들을 위 사진처럼 연결한다. 세로로 멜 걸 생각해서 청바지의 뒷주머니를 세로로 배치시켰다. 손수건과 같은 사소한 .. 더보기
청바지 벨트고리로 미니 토트백 만들기 청바지를 재활용 하다보면, 벨트고리들이 쌓이기 마련이다. 벨트고리들은 작지만 두꺼워서 딱히 그대로 활용할 경우는 별로 없다. 그러나 쌓이게 되는 벨트고리들이 아깝다. 나는 얼마 전에도 벨트고리의 바느질한 부분을 모두 뜯어 펼쳐서 가방을 만들기도 했다. 막상 벨트고리를 펼쳐보니, 생각보다 천이 크고 예쁘기도 하다는 걸 알았다. 나는 이번에는 벨트고리들을 이용해서 작은 토트백을 만들어볼 생각이다. 위 사진은 바느질 되어 있는 부분을 실따개로 뜯어서 펼친 벨트고리이다. 이렇게 펼쳐서 사용해야 너무 두껍지 않으면서도 맵시있는 모양을 얻을 수 있다. 펼친 벨트고리들을 서로 연결해서 길게 만든다. 연결하니, 이런 모양이 되었다. 워싱 흔적과 접혀 있던 부분들이 서로 조화를 이뤄서 멋진 그라데이션 효과가 난다. 위 .. 더보기
청바지 자투리천을 이용해 티코스터 만들기 귀여운 꽃무늬가 프린트된 이 조각천들은 내가 쓰던 베갯잇에서 오려 놓은 것이다. 1인용 이불보와 한 세트로 있던 베갯잇의 그림이 너무 귀여워, 이불보는 계속 사용하고 베갯잇은 조금 쓰다가 뭔가 예쁜 것을 만들어야겠다, 생각하고 따로 보관해 놓았던 것이다. 그것을 이제야 꺼냈다. 나는 이 천을 이용해서 컵받침을 만들 생각이다. 천의 색깔이 청바지와 잘 어울릴 것 같아서 청바지 자투리천과 패치워크를 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났다. 아니나 다를까, 옆에 대 보기만 해도 잘 어울린다. 프린트천과 청바지의 두께가 차이가 많이 나서 나는 먼저 캠퍼스천을 프린트천과 결합해서 누벼주었다. 누빔바느질은 꽃무늬를 따라서 했다. 이렇게 두께가 서로 안 맞을 때는 다른 천을 덧대면, 잘 어울려서 더 완성도 있게 작품을 만들 수 .. 더보기
청바지로 패치워크 컵받침 만들기 이 사진은 청바지를 리폼하는 과정 중에 생긴 작은 조각천을 세개씩 붙여서 만든 정사각형 모형이다. 다양한 색깔의 청바지들이 어울려 조화로운 모형이 되었다. 이번에는 이들을 이용해서 패치워크 컵받침을 만들어 볼 생각이다. 가장 먼저, 뒷감이 될 만한 청바지를 같은 크기로 오린다. 준비된 두 조각의 천을 서로 맞대어 꿰맨다. 가장자리를 창구멍을 남기고 빙 둘러서 재봉틀로 바느질한다. 재봉틀이 없다면, 연필로 바느질선을 표시한 뒤에 박음질이나 홈질로 꿰매면 된다. 재봉틀이 없어도 만들 수 있는 쉬운 아이템이다. 사방의 모서리를 정사각형으로 꼭꼭 접은 뒤에 뒤집으면, 가장자리 모양이 맵시있게 잘 떨어진다. 모서리가 잘 빠지지 않았을 때는 두꺼운 바늘을 이용해서 각을 잡아준다. 창구멍은 공그르기로 바느질한다. 맞.. 더보기
청바지 조각천 모아 식탁의자 방석 만들기 청바지를 이용해서 만들기를 자주 하다보니, 조금씩 자투리천들이 모여서 이렇게 한가득이 되었다. 자투리천도 버리기는 너무 아깝다. 게다가 톳톳한 청바지는 자투리를 이용해서 만들 수 있는 소재가 너무 많다. 오늘은 그 중에서 식탁의자 방석을 만들 생각이다. 식탁의자에 방석을 깔면, 의자 커버도 더러워지지 않고 쉬이 닳지 않아서 오래 쓸 수 있다. 게다가 청바지천은 튼튼해서 의자매트로 안성맞춤이다. 이를 위해, 가장 먼저 자투리천을 보기 좋게 연결을 해 준다. 나는 두 세 조각을 붙여, 사각형을 많이 만들었다. 그것들을 식탁의자 크기 규모로 연결해 준다. 그 다음, 마름질하기 좋게 다리미로 잘 다린다. 다림질이 끝나면, 식탁의자 크기에 딱 맞게 재단을 한다. 그 다음에는 안감을 놓고! 참고로 식탁의자 방석의 .. 더보기
청바지로 다기능 매트 만들기 오늘은 낡은 청바지를 이용해서 재봉틀 책상에서 쓸 매트를 만들기로 했다. 이 매트는 특별히 청바지의 뒷주머니의 존재감이 돋보이는 것이기에 다른 재료보다 꼭 청바지로 만들길 권한다. 청바지 바지통 두 개를 펼쳐서 이어 붙인다. 인치자나 직각자를 이용해서 사각형 모양으로 재단을 해 준다. 물론, 쓰임의 용도에 따라 꼭 사각형이 아니어도 된다. 이번에는 자른 바지의 뒷주머니를 오려준다. 처음에는 최대한 크게 오리는 것이 좋다. 그래야 나중에 다른 것들과 크기를 맞출 때 안타까운 일이 벌어지지 않는다. 주머니들도 각을 잘 맞춰서 사각형으로 반듯하게 재단한다. 이 경우는 꼭 사각형이 반듯한 모양으로 나오는 것이 좋다. 그렇게 양쪽 뒷주머니 두 개와 다른 청바지 뒷주머니 하나를 덧붙여서 같은 길이로 재단한다. 준비.. 더보기
청바지 벨트고리로 가방만들기 청바지를 이용해 만들기를 하다보면, 벨트고리가 조금씩 남는다. 버리기 아까워 모아놓았더니, 수년 사이 수북히 쌓였다. 나는 이번에는 청바지 벨트고리를 이용해서 뭔가 만들어 보고 싶어졌다. 평소에 청바지로 가방 만드는 걸 좋아하는 까닭에 가방에 적용할 생각이 가장 먼저 떠오른다. 그럼, 이것들을 이용해 가방을 만들어 보자! 가장 먼저, 실따개를 이용해서 벨트고리의 꿰맨 부분을 모두 뜯어준다. 실을 풀어서 시접을 펼치니까, 제법 크기가 된다. 위 사진은 실밥을 뜯은 모습이다. 꼬박 이틀에 걸쳐 뜯은 벨트고리들이다. 너무 많다보니, 조금 힘들기는 했다.ㅋㅋ 실밥을 뜯은 벨트고리들을 두 개씩 서로 맞대어 연결해 준다. 두개는 다시 네개로, 네개를 여덟개로... 이런 식으로 쭈욱 가방의 길이만큼 연결한다. 접혔던.. 더보기
초간단 청바지 가방 만들기 이 짤막한 바지는 바지통으로 식탁매트를 만들고 남은 것이다. 그런데 이렇게 펼쳐놓고 보니, 평평한 것이 가방을 만들기에 너무 좋아 보인다. 그래서 이번에는 아에 허리띠를 따로 떼지 않고 가방 모양으로 재단을 했다. 허리띠를 떼었다가 다시 붙이는 번거로움을 피할 수 있을 것 같다. 반대 편도 똑같이 재단해 준다. 한가지 주의할 점은 허리띠부분이 너무 두꺼워서 바느질하기 힘드니, 위 사진처럼 한쪽은 약 1cm 가량 잘라준다. 그러고는 두 판을 서로 맞대어 바느질한다. 가방 입구의 재봉 모습이다. 한쪽은 잘랐고, 다른 한쪽은 펼쳐서 접은 상태에서 두판을 붙여준다. 그런 다음, 펼쳐접은 부분을 다시 펴 주면, 위와 같은 모습이 된다. 이것을 다시 겉면에서 상침질 해주면 평평하고 단정하게 마무리된다. 그럼, 가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