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난 바느질

조각천으로 침대보 만들기 ​​나는 바느질을 하면서 조그만 자투리 천도 버리지 않고 잘 모았다가 그것들을 패치워크해서 다양한 소품들을 만들어 쓴다.이번에는 작은 자투리천들을 이용해 침대보를 만들어 보았다.​작은 조각들을 촘촘히 이어서 붙여서 1인치~1/2인치 정도의 폭으로 가늘게 잘랐다.그것을 다시 길게 이어붙였다.​​​​​그러고는 그 사이에는 하얀 면을 길게 같은 폭으로 잘라서 연결을 했다.연결한 부분은 다시 겉에서 바느질해서 펄럭이지 않도록 눌러 주었다.그러고는 빙 둘러서 시접을 넣어 마무리 바느질을 했다.이걸로 끝!​위 사진은 완성된 모습이다.작은 폭의 띠가 7 줄 들어갔다. 그러니, 꼭 1인용 침대에서 쓰기 좋은 침대보가 완성되었다.바닥에 까는 시트로도 좋을 것 같고, 침대를 덮어놓는 용도로도 적당해 보인다.여름에는 홑이불..
티코스터(컵받침) 만들기 ​​이건 굴러다니는 조각천을 이용해서 만든 컵받침이다.​귀여운 그림이 프린트된 이 천은 프랑스에서 사온 것이다.이 천을 어찌나 많이 사왔는지, 침대보를 만들고 남은 천으로 티슈커버도 여러 개 만들고, 그래도 약간 남았다.아껴가면서 쓰고 있는 천이다.​그런데 이렇게 작은 조각 두장이 굴러 다니고 있다.버리기는 너무 아깝고, 잘라서 쓰기에도 그림이 너무 귀엽다.'이걸 뭘할까?' 이 정도 크기라면, '티코스터'를 만들어야겠다.​나는 두꺼운 천으로 뒷감을 대고 창구멍을 남기로 재봉틀로 둘레를 박았다.​바느질이 다 되었다면, 뒤집어서 창구멍을 공그르기로 막는다.사각형 모양이 잘 나오도록 틀을 잘 잡아준다.뒷감으로 쓴 천도 프랑스에서 사온 천이다.무늬를 넣어 톳톳하게 직조된 특별한 천이다.그런 만큼 나는 솜을 넣지..
프랑스자수로 나팔꽃, 타임, 연꽃 수놓기 ​이 컵받침은 프랑스 유학시절 벼룩시장에서 산 것이었는데, 어떤 이유에서인지 잘 쓰게 되지 않아 찬장 깊숙이 쳐박아 놓았던 것들이다.몇년 전 여기에 프랑스자수로 꽃을 놓아 장식을 해보았다.그러고 나니, 훨씬 잘 쓰게 된다. 컵받침은 모두 5개로 그 중 세 개를 완성했다. 여기에 수를 더 놓을 생각으로 선선해진 틈을 타 이것들을 꺼냈다. ​컵받침은 이렇게 생긴 것이다.​옅게 감물들인 광목을 크기에 맞춰 오려서 가장자리를 홈질로 마무리를 지어, 수놓을 천을 마련했다.그리고 안에 수놓을 그림을 그려준다.수성 마커펜이 있으면 그걸로 그리면 좋은데, 없으면 연필로 살살 그려도 된다.나는 여기에는 '미국나팔꽃'을 수놓을 생각이다.​계획한 대로 꽃송이들과 이파리를 수놓고 꽃 중앙에 꽃술을 수놓는 것도 잊지 않았다.꽃..
퀼트 도토리 만들기 산에서 도토리 모자를 엄청 주워다가 도토리 만들기에 열중했던 시절이 있었다. 도토리 만들기는 내가 고안한 것은 아니고, 옛날 도쿄 여행 중 아사쿠사 주변 공방에서 도토리를 보고 만들어 본 것이다.한번 만들어보니, 너무 예뻐서 멈추지 못한 채 얼마간 온통 도토리만 만들기도 했다. 나를 위해서는 발을 만들었다.부엌 입구에 매다니, 그런대로 괜찮다. 확대한 모습! 그리고 천연염색을 배울 때 물들인 천을 가지고는 모빌을 만들었다.이건 염색장 방문길에는 선물로 들고 갔다.이 '천연염색 도토리 모빌'은 선생님께 드리려고 일부러 만든 거다. 천들은 모두 기초, 연구과정을 배울 때, 명주나 모시 등에 물을 들인 것이다.퀼트 천과 또 다른 느낌이다. 역시 염색장에 참 잘 어울린다. 그리고 도토리 핸드폰 고리도 재밌게 만..
가방에 가죽 핸들(손잡이) 다는법 ​​가방을 만들 때, 핸들을 다는 건 필수적이다.손잡이 종류는 아주 많은데, 내가 즐겨 사용하는 건 가죽핸들이다.가죽핸들은 꼭 손바느질로 해야 한다.마침, 시중에 나와 있는 핸들은 바느질하기 좋게 구멍이 잘 뚫려 있다.​실은 튼튼한 나일론실이 좋다.위치를 잘 잡아 홈질로 빙~ 둘러 꿰맨다.​한 바퀴 둘렀다면, 다시 거꾸로 바느질한다. ​이렇게 홈질로 왔다갔다 하면, 안의 모습은 이렇게 단정한 모습이 된다.안에서 핸들이 보일 때를 생각해 안도 생각하면서 깔끔하게 바느질한다.​매듭도 안 보이도록, 매듭을 지은 뒤에 제자리를 다시 꿰매 매듭을 감춘다.세게 꽉! 잡아당기면 매듭이 안으로 숨는다. ​다른 방법도 있다.이번에는 좀더 간단하게 해보았다.​이 핸들은 홈질로만 한번 둘렀다.사실, 나일론실은 너무 질겨 한..
나무집게에 자수실 감기 오래 전에 사놓고 잘 쓰지 않던 나무 집게에 자수실을 감아 실패로 만들었다.이 수실들은 손수건에 꽃수를 놓기 위해 챙겨놓은 것이다.자수실은 잠깐 십자수를 놓았던 하늘풀님이 남은 것을 주기도 하고 내가 필요하다 생각되는 몇가지는 내가 사기도 했다.양이 많은 실은 다쓰고 난 실패에 감고 또 넙적한 막대에 감아놓았다.그러나 얼마 안되는 건 이렇게 나무집게에 감아놓으니 꽤 쓸모가 있다.집게에 감긴 실이 예쁘기도 하지만, 무엇보다 집게에 실끝을 물려 놓으니까 풀리지 않아서 좋다. 나무집게에 자수실을 감을 멋진 생각을 내가 스스로 해낸 것이 대견스럽기만 했는데, 핀터레스트에서 보니 많은 사람들이 나무집게를 실패로 사용하고 있었다.하나도 놀라울 것이 없는 아이디어였다.사람들은 모두 비슷비슷한 생각을 하나보다.아무튼 ..
여름용 짧은 밸리댄스 스커트 만들기 ​​이 치마는 세일하는 할인매장에서 믿기지 않겠지만, 1개에 1,000원하는 치마를 가지고 만든 것이다.나는 폭이 그리 넓지 않은 치마를 두개 샀다.그것을 뜯어, 양 옆 네군데만 비스듬하게 사다리꼴로 잘라 연결해 바로 이 치마를 만들었다.여름에 시원하게 입을 짧은 밸리스커트를 만들기 위해서였다.그런데 너무 허리에 주름이 많이 가서 맵시가 없다.ㅠㅠ수선이 불가피하다.​나는 다시 마무리 지은 허리 부분의 바느질을 모두 뜯었다.고무줄을 넣은 부분을 실밥따개로 한올한올 뜯는 건 좀 지루한 작업이었다.그러고는 치마의 조각을 이루고 있는 솔기도 뜯었다.그리고 그 조각들도 사다리꼴 모양으로 빗었다.다시 네 부분을 빗게 되었다.붙어있는 속치마도 겉감과 똑같이 재단했다.앞에서 한 것과 합하면, 모두 8군데를 빗어준 것이..
작은백에 단추 대신 도자기구슬 달기 ​​요즘 열심히 만들고 있는 미니크로스백이다.이 퀼트 미니크로스백들은 모서리가 낡아 못쓰게 된 가방의 몸판을 잘라서 만든 재활용품이다.애초엔 파우치를 만들려고 했던 것인데, 끈을 길게 달아 미니크로스백으로 만드니, 간단하게 손수건과 스마트폰을 챙겨서 산책 다닐 때 너무 좋다. ​이건 나를 위해 만든 것이다.바닥을 만들지 않고 납작하게 만들었더니, 스마트폰을 담기가 너무 좋다.이번에는 지퍼대신에 단추를 달았다.그중에서도 단추를 대신해 도자기 구슬을 달았다. ​이 구슬은 프랑스 벼룩시장에서 단돈 1유로에 사온 4개의 구슬 중 하나다.꼭 이렇게 구슬이 돋보이는 데에 달 생각으로 산 것인데, 아주 마음에 드는 데에 잘 달았다.​이 가방에서는 바닥을 두었다.이건 하늘풀님을 위해 만든 것으로, 디지털 카메라를 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