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청바지로 작업용 앞치마 만들기 이 청바지는 너무 많이 입어서 다른 걸 만들기에도 후줄한 상태다. 그래도 주머니들이 달린 뒷판은 아직 쓸만하다. 나는 이번에는 청바지 뒷판을 이용해 작업용 앞치마를 만들어 볼 생각이다. 작업용 앞치마는 공구가 많이 필요한 작업을 할 때 좋지만, 화분을 가꾸는 가드닝에도 좋다. 가장 먼저 청바지의 허리띠의 앞부분을 실따개를 이용해서 솔기를 뜯는다. 뒷판과 허리띠는 분리시키지 않고 그대로 둔다. 그리고 앞판과 뒷판의 솔기를 위 사진처럼 엉덩이 부분까지 분리시킨다. 사진처러 바지를 접은 상태에서 최대한 길게 바지를 잘라준다. 바지를 펼쳐서 밑위 솔기를 조금 뜯는다. 그러고는 사진처럼 단정하게 틀을 잡고 바느질해 준다. 이 상태로도 앞치마를 마무리할 수 있지만, 재료가 더 있다면 좀더 기능을 추가하면 좋다. 나.. 더보기
꼭끼는 원피스 리폼, 시원한 여름 원피스 만들기 이 원피스는 젊은 시절에 너무 잘 입었던 것이다. 무더운 여름마다 즐겨 입었는데... 이제 너무 작다!ㅠㅠ 꼭껴서 도리어 더울 지경이다. 그러나 너무 애정을 가지고 있던 옷이라 버리기도 아깝다. 나는 이 옷을 이용해서 시원한 여름원피스를 만들어 볼 생각이다. 최대한 길게 원피스를 잘라준다. 그러고 나서 다시 반을 접어서 직선으로 자른다. 이 옷의 사선으로 된 옆선을 살려서 옷을 만들어 보자. 이럴 때는 가장자리에 자른 원피스 조각을 위치시킨다. 원피스 자연스러운 사선이 치마의 옆선을 예쁘게 해준따. 그리고 원피스와 어울릴 만한 색상과 재질의 천들을 길게 잘라서 조합한다. 나는 검정색과 청회색, 핑크계열의 천을 선택했다. 이 천들을 줄줄이 꿰매 원통형으로 만든다. 탑을 준비한다. 탑에 원통형으로 줄줄이 꿰.. 더보기
낡은 데님치마로 메신저가방 만들기 이 카키색 데님 스커트는 몇 년 전 동네 벼룩시장에서 단돈 1,000원을 주고 산 것이다. 이 치마를 살 때부터 나는 가방을 만들면 좋겠다 생각했다. 치마의 양쪽 옆면에 이렇게 예쁜 주머니가 달려 있다. 나는 주머니들을 이용해서 꼭 가방을 만들고 싶었다. 치마가 작은 만큼, 큰 가방을 만들기는 힘들다. 메신저가방을 만들면 딱 맞겠다. 먼저, 주머니를 양쪽에 단 몸판을 디자인했다. 가방의 변화를 생각해서 하나는 정중앙에, 또 하나는 약간 옆면에 위치를 시켰다. 이건 옆면이 될 것이다. 치마에 붙어있는 뚜껑모양의 장식을 이용해서 옆구리에 주머니를 만들고 뚜껑으로 달았다. 가방의 몸판에 옆구리를 고정시키고 빙둘러 바느질한다. 참고로 가방끈을 달기 위해서는 전체를 다 꿰매지 않고 가방 입구는 남겨놔야 한다. 치.. 더보기
안입는 셔츠로 초간단 베개커버 만들기 앞에 단추가 달려있는 후줄해진 셔츠들은 쿠션이나 베개의 커버로 재활용하면 참 좋다. 특히, 품이 넉넉한 남성용 셔츠는 베개커버로 안성맞춤이다. 컬러가 달려있는 셔츠들은 목과 손목 부분이 헤져서 입기 곤란하지만, 다른 부분은 멀쩡할 때가 많다. 나는 위에 있는 낡은 데님셔츠로 베개커버를 만들 생각이다. 먼저, 가슴 앞에 달려 있는 주머니를 떼어낸다. 그러고는 베개 사이즈를 잘 재서 재단을 한다. 앞섶의 단추를 살리는 것이 키포인트이다. 단추를 그대로 이용해서 배개속을 넣었다 뺏다 하기 편한 베개커버를 만들 수 있다. 이렇게 재단을 한 뒤에 사방을 꿰매준다. 창구멍없이 사방을 바느질 한 뒤에 단추를 풀러서 뒤집으면 된다. 옷의 품에 따라서는 옆구리 바느질을 그대로 살리고 양쪽 끝만 꿰매면 될 때가 있다. 그.. 더보기
낡은 에코백으로 다양한 생활소품 만들기 무민 이야기의 미이 캐릭터가 인쇄된 이 에코백은 잘 사용해온 에코백이다. 캠퍼스지로 된 가방은 튼튼해서 좀더 쓸 수도 있겠지만, 가방으로 들고 다니기에는 좀 후줄해졌다. 뒷면에도 귀여운 미이가 그려져 있다. 그런데 가방이 너무 낡았다. 나는 이 가방이 더 낡기 전에 리폼을 해서 더 잘 쓰고 싶었다. 가장 먼저, 솔기의 바느질을 뜯어준다. 가위로 자를 수도 있지만, 번거롭더라도 실따개로 솔기의 바느질을 뜯는 것이 최대한 천을 넓게 사용할 수 있다. 큰 그림이 그려진 면이다. 구석에 ㄱ자로 오려진 데는 다른 캠퍼스천을 대 주었다. 나는 보더를 연결해서 쿠션을 만들 생각이다. 같은 천의 느낌을 위해, 보더도 캠퍼스지를 선택했다. 보더 바느질을 마친 모습! 위 사진은 지퍼를 단 쿠션의 뒷면이다. 이 둘을 서로 .. 더보기
우산으로 비닐봉지형 에코백 만들기 나는 비닐 봉지 형태의 에코백을 꼭 만들고 싶었다. 그러던 차에 우산이 망가져서 우산천을 이용해서 에코백을 만들면 어떨까? 생각했다. 우산은 가볍고 질겨서 휴대용 에코백을 만들기에 좋다. 게다가 색깔이 짙은 남색이니, 검정 비닐봉지랑 닮기도 했다. 먼저, 우산을 넓게 펴서 반으로 접는다. 가지고 있는 비닐봉지 에코백 패턴을 배치시켜 보았다. 우산에 비해 조금 크다. 나는 우산에 딱 맞는 에코백을 만들기 위해, 패턴의 위 아래를 조금씩 접어서 가방의 사이즈를 줄였다. 오른쪽에 배치시켜서 패턴을 그린 뒤, 뒤집어서 왼쪽을 그린다. 그린 패턴대로 재단을 한다. 몸판 두 개를 사진처럼 맞대어, 손잡이를 꿰매고 빙 둘러서 가장자리도 꿰매준다. 손잡이를 꿰맬 때는 겉에서 한번, 안쪽에 한번 꿰매는 식으로 '통솔'로.. 더보기
폐현수막으로 대형 시장가방 만들기 이번에는 폐현수막을 이용한 재활용 아이디어를 소개하고자 한다. 작년에 현수막으로 가지고 시장가방을 여러 개 만들어서 식구가 많은 남동생과 막내동생에게 선물로 주었다. 마트를 다닐 때, 쓰면 좋겠다면서 주었는데... 막상 몸집이 큰 남동생이 드니, 조금 작아 보이기도 했다. 그래서 이번에는 남성들이 들고 다니기 좋을, 큼지막한 장바구니를 만들어 볼 생각이다. 요즘은 주말을 이용해 부부가 함께 마트를 가는 것이 일상인 까닭에 남자들이 들기 좋은 큼지막한 시장가방은 꽤 쓸모있어 보인다. 먼저, 깨끗하게 세탁한 폐현수막을 반으로 접어서 적당한 크기로 재단을 한다. 그 과정에서 가방끈도 두개 잘라 놓는다. 이번에는 가방이 큰 만큼 주머니를 달 생각이다. 시장가방에 주머니가 있으면, 운반 과정에서 자칫 빠지기 쉬운.. 더보기
맨투맨 티셔츠로 지퍼 쿠션 만들기 이 옷은 정말 한참 동안 애용했던 맨투맨 후두 티셔츠이다. 이제는 너무 낡아서 너무 후줄해 보이는 상태가 되었다. 그러나 키스 해링의 그림이 너무 예뻐서 재활용해서 좀더 쓰고 싶었다. 나는 이 티셔츠로 쿠션 커버를 만들 생각이다. 쿠션커버의 앞 뒤 몸판을 모두 이 옷을 이용해서 만들면 좋을 것 같다. 그래서 그림이 그려져 있는 옷의 앞판과 무늬가 없는 뒷판을 각각 41cm 정사각 형으로 잘라준다. 맨투맨 셔츠의 원단인 '다이마루'는 조금 작업이 가해져야 쿠션커버로 튼튼하다. 가장 먼저, 안감을 놓는다. 그러고는 얇은 접착솜을 놓는다. 그 위에 자른 티셔츠를 올려 놓는다. 무늬가 없는 옷의 뒷판도 같은 방법으로 배치시킨다. 이것들을 잘 고정시킨 뒤 누벼준다. 먼저, 그림을 따라서 퀼팅을 했다. 그런 뒤에는.. 더보기